뉴스 > 산업

2019년 상반기 게임산업, 수출 1위지만 매출은 제자리

작년 상반기 국내 게임산업 주요 지표가 공개됐다. 수출은 2018년 상반기보다 소폭 늘어나며 콘텐츠산업 수출 1위 자리를 공고히 했으나, 매출은 0.02% 늘어난 수준에 그쳤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월 6일, 2019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1% 증가한 58조 1,000억 원, 수출액은 6.4% 늘어난 48억 1,000만 달러(한화로 약 5조 6,000억 원)이다.

이 중 게임만 떼어서 보면 매출과 수출 모두 성장이 둔화됐다. 우선 수출의 경우 작년 상반기보다 2.5% 늘어난 33억 3,033만 달러(한화로 약 3조 8,900억 원)다. 다만 콘텐츠산업 전체 수출액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69.2%다. 작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수출 중 약 70%가 게임에서 발생했다.

▲ 2019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매출 및 분야별 비중 (자료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 2018년 상반기 대비 분야별 수울액 증감율 (자료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이어서 게임산업 매출은 약 7조 745억 원으로 2018년 상반기보다 0.02% 증가하는데 그쳤다. 국내 콘텐츠산업 11개 분야 중 매출 증가율이 가장 낮다. 아울러 수출과 매출 모두 콘텐츠산업 전체 증가율보다 낮다는 부분에서 게임산업이 전반적으로 정체기에 돌입했다는 분석이다.

▲ 2019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매출 및 분야별 비중 (자료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 2018년 상반기 대비 분야별 매출 증감율 (자료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마지막으로 게임산업 종사자 수는 2018년 상반기보다 3.7% 늘어난 8만 4,398명이다. 콘텐츠산업 전체 종사자 수 증가율이 2%인 것을 감안하면 고용율은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