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영화, 소니 픽처스가 배급한다

▲ 스마일게이트와 소니 픽처스가 영화 '크로스파이어' 배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크로스파이어' 영화화를 위해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배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는 소니가 지난 1987년 미국에 설립한 영화사다. 미국 헐리우드 주요 영화 스튜디오 중 하나인 컬럼비아 픽처스의 모회사이며, 영화 '스파이더맨', '쥬만지: 새로운 세계' 등으로 유명하다. '앵그리버드 2' 등 게임 원작 영화 제작 및 배급을 한 경험도 있다.

스마일게이트 대표작 '크로스파이어' 영화화는 지난 2015년 처음 발표됐다. 당시 스마일게이트는 '분노의 질주', '나는 전설이다', '프리즌 브레이크'를 만든 닐 모리츠가 설립한 오리지널 필름과 제작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어 2017년에는 '13시간' 시나리오를 집필한 척 호건과 함께 1차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텐센트 픽처스는 공동 제작 및 투자에 나섰다.

스마일게이트 IP사업 총괄 백민정 상무는 “소니 픽처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오랜 기간 신중하게 논의하고 준비해 온 만큼 크로스파이어가 국내 게임 산업 사업 다각화에 있어 좋은 선례가 됨과 동시에, 스마일게이트가 글로벌 IP 명문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크로스파이어 IP는 중국에서의 흥행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로 확장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메이저 제작사인 유허그 및 텐센트 비디오와 협력해 e스포츠 드라마가 방영을 앞두고 있으며, '앨런 웨이크', '컨트롤' 등으로 유명한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제작한 PC 및 Xbox One 게임 크로스파이어X를 2020년 내 출시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FPS
제작사
스마일게이트
게임소개
'크로스파이어'는 세계 각국 특수부대 출신들로 구성된 글로벌 용병 주식회사들의 대결을 그린 밀리터리 FPS 게임이다. 팀 매치 위주의 실존 특수부대와 대 테러부대 캐릭터를 통해 유저들의 게임 몰입도를 증대시키고,...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