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병리학자가 되어 부검하는 공포 게임, 오텁시 시뮬레이터

/ 2
▲ 부검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게임 '오텁시 시뮬레이터'가 공개됐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시체를 부검하는 것은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생소한 분야이다. 그런데 이를 가상으로나마 체험해 볼 수 있는 게임이 나왔다. '오텁시 시뮬레이터(Autopsy Simulator)'가 그 주인공이다.

우드랜드 게임즈는 지난 19일, 공식 홈페이지와 스팀을 통해 '오텁시 시뮬레이터'를 공개했다. 오텁시 시뮬레이터는 제목 그대로 부검을 소재로 한 게임이며, 플레이어는 병리학자 '잭'이 되어 시체를 부검해 사망원인을 밝혀내야 한다. 실제 병리학자 및 법의학자의 도움을 받아 만들어진 만큼 실제 부검 술식과 절개 전 검사 과정을 체험할 수 있으며, 정교한 신체묘사로 현실감을 더했다.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부검이라는 독특한 소재에 공포를 더했다는 것이다. 게임 내에서 주인공 잭은 특정 인물을 부검하던 중에 환각 증세를 보게 되며, 시체가 일어나거나 죽은 아내의 반지를 찾게 되는 등 각종 초자연적인 현상을 목격하게 된다. 트레일러 영상에서는 시체에 쫓겨 병원 밖으로 도망가려 하지만 문이 잠겨 공포에 떠는 잭이 나오기도 한다.

'오텁시 시뮬레이터'의 정확한 출시일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 '오텁시 시뮬레이터'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플레이웨이 공식 유튜브 채널)






'오토싸이 시뮬레이터' 공식 스크린샷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 '오텁시 시뮬레이터' 공식 스크린샷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장르
시뮬레이션
제작사
게임소개
오텁시 시뮬레이터는 제목 그대로 부검을 소재로 한 게임이며, 플레이어는 병리학자 '잭'이 되어 시체를 부검해 사망원인을 밝혀내야 한다. 실제 병리학자 및 법의학자의 도움을 받아 만들어진 만큼 실제 부검 술식과 절...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2년 3월호
2002년 2월호
2002년 1월호
2001년 12월호
2001년 11월호 부록
게임일정
2020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