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픽률 급증한 오버워치 겐지, 제프 카플란 '너프 예정'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7,89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3,350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제프 카플란 디렉터가 오버워치 향후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 레딧 갈무리)

지난 6월 업데이트로 상향된 오버워치 겐지는 다른 영웅에 비해 유저로부터 압도적으로 많은 선택을 받고 있는 영웅이다. 이에 오버워치 디렉터 제프 카플란은 겐지 하향을 계획 중이다.

오버워치 디렉터 제프 카플란은 15일, 미국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을 통해 오버워치 향후 업데이트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여기에는 공격 역할군 영웅 겐지 성능을 소폭 하향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겐지는 지난 6월 17일 업데이트로 ‘튕겨내기’ 지속 시간 0.5초 상승 및 수동 취소 가능, 그리고 수리검 대미지 상향 및 퍼지는 범위 감소 등 상향이 이뤄졌다. 이후 유저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격 역할군 영웅이 됐는데,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겐지를 선택하는 비율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제프 카플란이 언급한 겐지 하향은 이와 같은 겐지 독주 체제에 브레이크를 걸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 지난 6월 패치에 겐지가 상향 됐다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

제프 카플란은 겐지 하향 외에도 모이라 밸런스 조정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유저들이)즐거워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실패한 실험’에 대해서도 다듬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실패한 실험’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과거 업데이트 중 유저들의 불만을 샀던 것을 수정해 다시 선보일 계획이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제프 카플란은 겐지와 모이라 등 영웅 밸런스 조정과 실패한 실험 중 하나를 빠르면 다음주 중에 오버워치 ‘실험모드’에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연 계획 중인 업데이트가 유저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 눈 여겨 봐야 할 부분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오버워치 2016. 05. 24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오버워치'는 미래 시대를 배경으로 삼은 FPS 게임이다. 6 VS 6, 12명이 치고 박는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는 '오버워치'는 블리자드 특유의 무거운 이미지가 아닌 '가벼움'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격과 수비,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2년 7월호
2002년 6월호
2002년 5월호
2002년 4월호
2002년 3월호
게임일정
2020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