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엔씨 정진수 수석 부사장, 게임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을 것

/ 3
▲ 엔씨소프트 정진수 수석 부사장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정진수 수석 부사장(최고운영책임자)은 지난 11일 공개된 한국인터넷기업협회 20주년 인터뷰 영상을 통해 문화 콘텐츠로서 게임이 지닌 미래가치에 대해 설명하며 앞으로 10년, 20년 후에는 게임이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인터넷이 개인 생활과 문화 일부가 되어 현대 사회에서 더 중요한 도구로 자리 잡은 가운데 게임 역시 보편적인 하나의 문화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진수 수석 부사장은 "아직은 '게임을 왜 하는가'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앞으로 10년, 20년 후에는 게임이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향후 10~20년 후 인터넷 산업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인터넷 산업은 다른 산업에서 10년~20년 걸리는 것이 6개월에서 1년이면 벌어지는 일들이 많아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그럴수록 인터넷이 서로를 연결해주는 도구가 돼 우리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경험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지난 20년 간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해서는 헌법재판소 판결을 꼽았다. 정진수 수석 부사장은 "지난 2012년 헌법재판소에서 표현의 자유를 중요시하는 판결을 내면서 우리나라 인터넷 산업이 크게 성장하는 데 기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ICT 강국으로 계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어떠한 정책과 법 제도가 필요한지 고민하고, 인터넷 산업 성장과 더불어 법과 제도적인 측면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잘 보듬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진수 수석 부사장은 법조인 출신으로 지난 2011년 엔씨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로 합류했다. 엔씨 법무 부문을 비롯해 R&D 및 기술 측면 법과 제도적 절차를 정립, 발전시키는 역할을 수행했다. 2015년부터 최고운영책임자로 회사의 전반적인 운영을 맡고 있으며 올해 2월 수석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3년 6월호
2003년 5월호
2003년 4월호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