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사상 첫 2연패, 오버워치 리그 샌프란시스코 쇼크 우승

/ 3
▲ 샌프란시스코 쇼크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블리자드)

오버워치 리그 2020 시즌 그랜드 파이널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역사상 첫 2연속 우승을 기록한 주인공이 됐다.

한국 기준 10일 오후 10시, 오버워치 리그 최초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진 그랜드 파이널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창단 후 처음으로 결승 무대에 오른 서울 다이너스티를 세트 스코어 4대 2로 격파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오버워치 리그 최초로 2연패를 기록한 팀이라는 기념비적인 타이틀과 함께, 우승 상금 150만 달러(약 18억 원). 오버워치 리그 챔피언십 트로피를 차지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 2연패를 견인한 주역은 '스트라이커' 권남주(딜러)다. 그는 그랜드 파이널 MVP로 선정되어 상금 10만 달러(약 1억 2천만원)를 받았다. 최고의 트레이서로 평가받는 권남주는 그랜드 파이널 시작과 함께 승부를 결정지은 두 차례 쟁탈전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선보이며 팀에 우승컵을 안겼다. 아울러 프로핏 박준영(2018), '최효빈' 최효빈(2019)에 이어 3년 연속 한국인 선수가 그랜드 파이널 MVP를 수상했다. 

오버워치 리그 2020 시즌 그랜드 파이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처음으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한국에서 진행됐다. 정규 시즌 대부분을 한국에서 치른 상하이 드래곤즈, 서울 다이너스티는 물론 북미 소속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필라델피아 퓨전 역시 안전에 만반을 기하며 한국을 찾아 경기를 치렀다.

아울러 서울을 연고지로 한 서울 다이너스티의 약진은 국내 팬들의 눈길을 끌었고, 이를 바탕으로 오버워치 리그는 그랜드 파이널 기간 중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그랜드 파이널은 유튜브, 빌리빌리(Bilibili), 휴야, 넷이즈 CC, 오버워치 리그 공식 홈페이지 등 여러 채널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됐다. 팬들은 맞춤 설계된 가상 스튜디오를 통해 온라인 중계로 경기를 봤고, 대회 생중계 및 다시보기를 통한 시청자 보상도 제공됐다. 

블리자드 존 스펙터 오버워치 e스포츠 부사장은 "팬들에게 멋진 대회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한 전 세계 오버워치 리그 관계자 모두가 자랑스럽다"며, "그랜드 파이널 주간 동안 공정한 경쟁을 펼친 네 팀 모두에 감사드리며, 우승을 차지한 샌프란시스코 쇼크에는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전의 연속이었던 올 시즌이었지만 리그 운영에 점차 탄력이 붙었으며, 그 결과 그랜드 파이널에서 올 시즌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2021 시즌도 기대해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2020 시즌 종료와 함께 미국 기준 12일부터 차기 시즌을 위한 팀별 로스터 구성에 돌입한다. 자세한 내용은 오버워치 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오프시즌 중 선수 이동에 대한 세부사항은 추후 발표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오버워치 2016. 05. 24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FP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오버워치'는 미래 시대를 배경으로 삼은 FPS 게임이다. 6 VS 6, 12명이 치고 박는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는 '오버워치'는 블리자드 특유의 무거운 이미지가 아닌 '가벼움'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격과 수비, ... 자세히
게임잡지
2003년 12월호
2003년 11월호
2003년 10월호
2003년 9월호
2003년 8월호
게임일정
202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