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샤이닝니키 선 넘었네

/ 2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31,38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2,089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메카만평

지난 5일, 게임계에 전례가 없던 일이 발생했습니다. 10월 29일 국내 출시된 샤이닝니키가 중국 유저들의 요청에 의해 한복 의상을 삭제하며 반발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항의하자 한국 유저들의 중국 모욕이 한계를 넘었다며 서비스 종료라는 황당한 결정을 내린 것입니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습니다. 지난 4일, 한국 서버에 조선시대 궁중의상을 본 따 만든 한복이 나오자 중국 유저들이 한복이 중국의 전통의상이라 주장하며 제작사에 해명을 요청했습니다. 명백히 잘못된 주장이었지만 제작사가 중국 유저들의 의견을 수용하며 사과와 함께 한국 서버에서 한복을 삭제하였고, 이에 한국 유저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하지만 제작사인 페이퍼게임즈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한국 일부 유저들의 중국 모욕이 한계를 넘었다"며 아예 서비스를 종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지막까지 한복은 중국 의상이라고 주장한 건 덤입니다.

이 소식을 접한 한국 게이머들은 대부분 분개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ID 제국 님 "기업이 돈 보다 애국신념을 보여주네, 한국시장이 무시할 수준이라는 건가?", 페이스북 ID 이인환 님 "중국 모욕으로 철수한다니, 한국인들이 받은 모욕은 어떻게 하고?" 등의 의견이 그것이지요. 한 유저는 "중국 게이머가 제 멋대로 논란을 일으켜 놓고선 한국 유저를 탓하다니"라며 "한복을 자기거라 주장하는 것도 모자라서 모욕당했다고 서비스를 종료하는 건 명백히 한국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게임사의 결정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해당 사태는 한국 게이머들의 반중감정을 극한까지 끌어올려 폭발시키고 말았습니다. 그동안 국내 게이머들은 반중감정을 게임에 직접적으로 투영하지는 않았습니다. 중국 유저의 행태나 중국 게임에 대해 불만이나 못마땅한 시선은 있을지언정, 그걸 감정적으로 내세우지는 않았으니까요. 최근 있었던 원신의 안티 치트 문제나 롤 세라핀의 설정 문제에도 기분 나빠하는 유저는 있었지만, 이렇게 격한 분노를 표출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샤이닝니키는 끝끝내 한국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며 국내 게이머들의 화를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이번 샤이닝니키 논란은 비단 게임에만 국한된 사안이 아닙니다. 중국이 게임이란 매체를 통해 우리나라의 문화인 한복을 침탈하고 빼앗으려는 것이 드러난 이상 개인이나 기업을 넘어 정부 차원에서의 대응이 필요해 보입니다. 해외 게임, 특히 중국 게임들의 이 같은 뻔뻔하고 무책임한 운영을 제재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겠다는 이상헌 의원의 말처럼 말이죠.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은 없습니다.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12월호
2003년 11월호
2003년 10월호
2003년 9월호
2003년 8월호
게임일정
202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