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LCK 스프링 우승 담원 ˝MSI서 보고픈 선수는 FPX 너구리˝

/ 3
▲ 2021 LCK 스프링을 우승한 담원과 화상으로 인터뷰를 나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담원 기아가 2021 LCK 스프링에서 우승하면서 명실공히 세계 최강의 기량을 맘껏 자랑했다.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담원은 작년 서머 이후로 1년 가까이 국내외에서 열린 모든 대회를 우승했다. 당연히 그들이 출전하게 될 롤드컵 시드권 확보라는 중차대한 임무가 걸려있는 MSI에 대한 기대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창단 후 처음으로 스프링 시즌 우승을 차지한 담원 기아의 선수진과 감독 코치진의 소감을 들어봤다. 

Q. 우승하게 된 소감이 어떤지 궁금하다.

'칸' 김동하: 프랜차이즈 도입 후 첫 우승이라는 역사적인 순간에 이름을 새겨 기쁘다. 오래오래 기억될 수 있으면 좋겠다.

'캐니언' 김건부: 이번 경기는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쉽게 이겨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MSI에서 더 잘해야겠다.

'쇼메이커' 허수: 기쁘긴 한데, 감흥이 크게 오지 않는다. MSI에서 우승해서 그 감흥을 되찾아 오겠다.

'고스트' 장용준: 시즌 중간에 원딜 메타가 바뀌어서 좀 힘들었는데, 극복하고 우승해서 기쁘다.

'베릴' 조건희: 스프링 결승에 오른 것도, 우승한 것도 처음이다. 좋은 타이밍에 우승해서 더 좋다. 5월에 열리는 MSI 가서 더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 

김정균: 처음이란 말을 좋아하는데 현 선수들과 처음으로 함께 달성한 우승이라서 너무 기쁘다. MSI에서도 우승하고 오겠다.

이정현: 우승해서 기쁘고, MSI도 우승하고 오겠다. 

Q. 김정균 감독은 부임한 이후로 케스파컵부터 스프링까지 쭉 우승하고 있다. 

김정균: 감독으로 온 이후로 새로 온 '칸' 김동하까지 모든 선수가 너무 다 잘해주고 있다. 모든 공을 선수에게 돌리고 싶다.

▲ 김정균 감독은 "우승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이정현 코치가 본 담원 만의 특성이 있다면?

이정현: 선수들이 자기들끼리 게임도 많이 하고 영상도 많이 챙겨본다. 그래서인지 피드백할 때 나도 몰랐던 상황을 배우기도 한다. 오히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Q. '칸' 김동하가 결승전 MVP로 뽑혔다. MVP 상금은 어떻게 쓸 계획인지?

'칸' 김동하: 전에 공식적인 자리에서 결승전 MVP로 뽑히면 상금을 나누겠다고 한 바 있어서 그렇게 할 생각이다. MVP는 다른 선수들이 같이 도와줬기 때문에 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 이정현 코치는 "선수들에게 배우는 것이 많다"고 전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2세트의 경우 굉장히 불리했던 경기를 역전했다. 서로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궁금하다. 

'캐니언' 김건부: 미드 정글은 딱히 안 불리했어서 그걸 중심으로 풀어나가면 괜찮으리라 생각했다. 

김정균: 밴픽의 경우 레넥톤은 허수가 잘 되서 미드 정글 주도권을 생각한 조합이었고, 결과적으로는 선수들이 생각한 대로 잘 플레이 해줘서 결과가 좋았다고 생각한다. 

Q. 김정균 감독은 우승 공약으로 선수들이 해달라는 건 다 해주겠다고 했다. 이 공약은 어떻게 이행할 생각인지 궁금하다.

김정균: 현실적으로 가능한 선에서 얼마든지 해줄 수 있다.

'칸' 김동하: 휴가를 충분히 줬으면 좋겠다. 

'쇼메이커' 허수: 공감한다. 다른 건 필요 없다. 휴가만 주셔도 충분하다. 

김정균: 가능한 선에서 얼마든지 주겠다. 

▲ '칸' 김동하는 "MVP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모두 팀원들 덕분"이라며 MVP 상금을 나누겠다고 밝혔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3세트에서 '칸' 김동하의 사이온이 큰 활약을 펼쳤다.

'칸' 김동하: 우리 팀 우디르의 개임으로 오른을 잡아내면서 초반부터 많은 골드를 얻었다. 상대가 AD/AP 밸런스를 고르게 가져가는 챔피언이니까 그에 맞춰서 아이템을 일찌감치 살 수 있었다. 결과적으론 정글러의 도움이 있었기에 성장할 수 있었다고 본다. 

Q. 2세트 종료 후 칸의 외침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칸' 김동하: 2세트는 프로 생활 통틀어 가장 못 했던 세트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이 이겨서 너무 좋았다. 3세트에선 팀원에게 더 도움이 되어야지 생각해 열심히 했다. 

▲ '고스트' 장용준은 "올 LCK 퍼스트 팀에 뽑히지 못한 건 아쉽지만 팀 우승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칸' 김동하는 은퇴를 생각하고 있던 와중에 김정균 감독의 설득으로 합류하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칸' 김동하: 맞다. 선수 말년에 너무 좋은 기회가 온 거 같아서 합류하게 됐다. 이에 대해 선수, 코치, 감독, 대표까지 모두에게 감사하고 있다. 아직 시즌이 끝난 게 아니니까 끝까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

Q. '고스트' 장용준은 룰러와 2세트에서 접전을 펼쳤는데, 그때 심정이 어땠는지? 

'고스트' 장용준: 중간에 아이템 차이가 많이 벌어져서 힘들긴 했지만,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지만 생각했다. 

▲ '쇼메이커' 허수는 결승 직후 인터뷰에서 "MSI에서 FPX를 만나면 탑에 있는 '너구리' 장하권을 몇 번이고 찾아가서 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룰러'에게 뺏긴 올 LCK 퍼스트 자리가 욕심나진 않았는지?

'고스트' 장용준: 당연히 욕심났지만 우승이 먼저라고 생각해서 거기에 더 집중했다. 

Q. 김정균 감독이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이번 결승전 MVP는 누구라고 보는가?

김정균: '베릴' 조건희라고 생각한다. 겉으로 볼 땐 무뚝뚝해 보이지만, 인게임에선 가장 많은 걸 생각하고 수행하고 있다. 이미지와는 다른 선수라고 생각해 뽑았다.

▲ '베릴' 조건희는 김정균 감독이 뽑은 이번 경기 MVP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MSI에 LCK 대표로 출전하게 됐다. 누구를 만나고 싶은지?

'칸' 김동하: FPX다. 작년에 속했던 팀이기도 하고, '너구리' 장하권도 있어서 보고 싶다. 

'쇼메이커' 허수: '너구리' 장하권이 보고 싶다.

'고스트' 장용준: 팀으로는 FPX, 선수는 LPL에서 활약 중인 '바이퍼' 박도현이다. 

이정현: 로그의 '한스사마' 스티븐 리브를 만나보고 싶다. 잘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많이 나와서 보고 싶다. 

Q. 1세트에서 젠지가 뒤쪽 텔레포트를 타고 역습을 시도했는데, 굉장히 잘 반격했다. 이 비결은?

'칸' 김동하: 상대 뒤 텔레포트 와드 공습을 처음부터 의식하고 있었던 게 주효했다. 이후 팀원 전체가 확인하자마자 반응할 수 있었고, 그렇게 변수를 차단할 수 있었다.

▲ '캐니언' 김건부는 휴가 기간에 롤 탑 라인을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휴가 계획이 있다면?

김정균: 집사람이 오는 생일인데, 휴가 기간 동안엔 아내한테 최선을 다해야 할 거 같다.

이정현: 집에서 해외 경기 보면서 가족들이랑 지낼 생각이다.

'칸' 김동하: 코로나 때문에 여행을 갈 순 없으니 얌전히 집에서 다른 게임을 하며, 못 보던 예능을 볼 것이다. 앞으로 대회도 있으니 쉬는 건 딱 3~4일만 하고 다시 롤에 집중할 생각이다.

'캐니언' 김건부: 롤에서 탑 라인을 해볼 생각이다.

'쇼메이커' 허수: 일단 집으로 달려가 푹 쉴 거다. 팬들에게 우승하면 공포게임을 방송에서 하겠다고 한 적이 있는데, 그것만 하고 쭉 쉴 예정이다.

'고스트' 장용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MSI를 준비하겠다.

'베릴' 조건희: 방송키고 다른 게임을 할 거 같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김정균: 팬분들을 웃게 하겠다고 선언했는데, 이걸 지킬 수 있어서 기쁘다. 담원 기아를 끝까지 응원해 주신 분들께 더 멋진 모습 보여주겠다. 정말 감사하다.

'베릴' 조건희: 멋진 담원 기아가 되도록 하겠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