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샌드박스, 세 시즌 만에 카트 최강팀 자리 되찾았다

/ 3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67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2021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1에서 우승을 차지한 샌드박스 게이밍 (사진제공: 넥슨)

15일 진행된 카트라이더 e스포츠 대회 2021 신한은행 Hey Youn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1 팀전 결승전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이 승리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에는 3연패에 도전하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세 시즌 만에 결승에 다시 오른 샌드박스 게이밍이 격돌했고, 샌드박스 게이밍이 세트 스코어 2:0으로 최강팀 자리를 되찾았다.

1세트 스피드전은 매 라운드마다 마지막 골라인까지 승패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팽팽한 대결이 펼쳐졌다. 양 팀 모두 쉽사리 빈틈을 내주지 않고 치열하게 맞붙으며 승점을 주고받으며, 경기가 3:3 풀세트까지 이어졌다.

승부를 결정할 마지막 7라운드에서 샌드박스 게이밍 박현수가 날카로운 주행으로 달려나가고, 다른 선수가 추격해오는 한화생명e스포츠를 방해하며 순위를 지켜내면서 스피드전 승리를 먼저 가져갔다.

2세트 아이템전도 샌드박스 게이밍이 전략적인 아이템 운용으로 기세를 이어가면서 초반 세 라운드 모두 1위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이어 4라운드에서는 한화생명e스포츠 박도현 활약으로 잠시 주춤하는 듯했으나, 5라운드에서 샌드박스 게이밍 김승태와 박현수가 결승선 직전 역전승을 거두며 아이템전까지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로써 샌드박스 게이밍은 승부예측 78%의 높은 지지를 받았던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고 반전을 만들어내며 우승컵을 차지했다. 샌드박스는 2019년 최강팀 자리에 오른 후 2020년에는 두 시즌 모두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2021년 첫 시즌에서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다.

샌드박스 게이밍 박인수 주장은 "이 자리에 다시 올라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응원해주신 팬분들 덕분에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올해 남은 시즌도 계속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우승팀 샌드박스 게이밍은 4,000만 원, 준우승팀 한화생명e스포츠은 2,000만 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한편 무관중으로 열린 결승에는 화상으로 참여한 시청자들이 경기장 스크린 화면에 등장해 선수들에게 온라인으로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자세한 내용은 카트라이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카트라이더 2004년 6월 1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레이싱
제작사
넥슨
게임소개
'카트라이더'는 다양한 코스에서 레이싱을 즐기는 게임이다. 쉽고 간편한 조작으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특징으로 내세운 '카트라이더'는 사막, 마을, 숲 속, 빙하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된 3차원 트랙... 자세히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