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배경은 2051년, 배그: 뉴 스테이트 신규 맵 '트로이' 공개

/ 2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6,62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9,693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 새로운 정보가 공개됐다 (사진제공: 크래프톤)

크래프톤의 펍지 스튜디오가 11일 영상 시리즈 ‘필드 트립 투 트로이(Field Trip to Troi)’를 게시하고,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NEW STATE)’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공개했다.

본 영상 시리즈는 현재 제작 중인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 핵심 콘텐츠에 대한 기획 의도, 개발 과정 등 정보를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리즈의 첫 편은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의 전장, 트로이(Troi)에 대한 소개로 이루어졌다. 퍼블리싱 디렉터인 브라이언 코리건이 등장해 트로이의 주요 랜드마크 4곳인 전시장, 몰, 연구소, 트레일러 파크를 직접 안내했다. 구조적 특징 뿐만 아니라, 이 안에서 펼칠 수 있는 전술 전략 팁도 함께 제공했다.

전시장은 과녁판을 연상케 하듯 건물의 정 중심부가 뚫려 있으며, 여러 층으로 구성돼 착지 지점에 따라 다른 전술을 펼칠 수 있다. 몰은 넓고 개방감 있는 건물 구조에 장소적 특색을 살린 공간 구성과 시설 배치로 위치에 따라 개성 있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연구소는 다양한 우회로와 기믹 요소를 결합한 건물로, 방탄벽과 방탄유리로 포장된 ‘중앙 보안실’을 활용한 교전이 핵심 재미 포인트로 작용된다. 마지막으로, 트레일러와 지물들이 어지럽게 배치된 트레일러 파크는 점프, 파쿠르, 렛지그랩 등 다양한 액션과 엄폐를 동반한 경쾌하고 빠른 전투 경험을 선사한다.

트로이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세계관을 바탕으로 2051년 근미래를 배경으로 한 8km x 8km 오픈월드 맵이다. 특히, 낙하하는 순간부터 생존을 위한 다양한 전투를 펼칠 수 있도록 지형과 지물을 전략적으로 배치해 플레이의 재미를 극대화한다.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는 펍지 스튜디오가 직접 개발한, 배틀그라운드의 오리지널 배틀로얄 경험을 계승 및 심화한 모바일 신작이다. 배틀그라운드만의 정교하고 현실감 있는 건플레이는 물론, 펍지 스튜디오의 기술력과 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최첨단 렌더링 기술을 적용해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했다.

현재 구글플레이에서 사전예약 진행 중이며, 단일 마켓에서 43일만에 예약자 수 1,000만을 돌파해 글로벌 흥행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는 6월 12일부터 사흘간 미국에서 알파테스트도 진행 예정이다.

‘필드 트립 투 트로이’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며,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 신규 트레일러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신맵 트로이 스크린샷 (사진제공: 크래프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