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넥슨, 1년에 하나씩 넷게임즈표 게임 선보인다

/ 1
▲ 넷게임즈 신작 공개에 대해 설명 중인 넥슨 이정헌 대표 (사진출처: 넥슨 미디어 쇼케이스 생방송 갈무리)

넥슨 이정헌 대표가 5일 진행된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넷게임즈 게임을 1년에 하나씩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넷게임즈는 2018년에 넥슨 자회사로 편입됐고, 히트, 오버히트, V4, 블루 아카이브를 출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쇼케이스를 통해 “넷게임즈에 투자할 당시 박용현 대표와 약속한 것이 1년에 한 번씩 넷게임즈표 게임을 시장에 선보이자. 또 하나는 글로벌에서 통하는 PC∙콘솔 기반 루트슈터를 만들어보자는 것이었다”라고 밝혔다. 여기서 이야기된 루트슈터 신작은 5일 구체적인 내용이 발표된 ‘프로젝트 매그넘’이다.

2013년 5월에 설립된 넷게임즈는 리니지 2, 테라 개발을 주도한 박용현 사단이 의기투합한 게임사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2015년 11월에 출시된 히트를 시작으로, 2017년에 오버히트, 2019년에 V4, 2021년에 블루 아카이브를 연이어 시장에 내놨다. 기존작을 토대로 봤을 때 2년마다 하나씩 게임을을 출시해왔다.

아울러 앞서 이야기한 프로젝트 매그넘 외에도 넥슨 IP 중 하나인 야생의 땅: 듀랑고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 '프로젝트 DX', 넷게임즈 대표작 히트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PC MMORPG 'XH 프로젝트', 실시간 대규모 영토전을 소재로 한 모바일 RTS '제우스 프로젝트'까지 신작 4종을 개발 중이다.

넥슨은 2016년에 넷게임즈 지분을 인수하며 2대 주주가 됐고, 2018년에 지분을 추가로 인수하며 넷게임즈를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4일 기준 넥슨코리아는 넷게임즈 지분 56.28%를 보유 중이며,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가 7.68%, 바른손이앤에이가 5.77%를 가지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이정헌 대표 발언에 대해 “시장에 선보인다는 것은 신작을 공개한다는 것이며, 출시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넷게임즈는 5일 기준 전일보다 5.02% 상승한 1만 3,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TPS
제작사
넷게임즈
게임소개
프로젝트 매그넘은 넷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는 PC·콘솔 3인칭 슈팅 게임이다. 슈팅 전투에 RPG 요소를 결합한 루트 슈터를 표방했으며, SF 세계관을 바탕으로 독특한 캐릭터와 다양한 스킬과 액션, 총...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