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모바일

리니지W, 여러 국가가 뒤엉켜도 랙 없는 공성전 가능하다

/ 1
▲ 리니지W 플레이 스크린샷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11월 4일 출시를 앞둔 리니지W는 여러 지역 유저가 같이 즐기는 글로벌 원빌드 게임에, 수많은 유저가 격돌하는 공성전을 핵심으로 앞세웠다. 따라서 공성전 중 접속 불안 및 지연이 발생하는 것을 최대한 줄여야 핵심 콘텐츠가 힘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엔씨소프트는 여러 국가 유저가 격돌하는 공성전 등을 안정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네트워크 최적화에 공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우선 리니지W는 글로벌 원빌드로 서비스되며, 실시간 공성전을 구현하기 위해 시차에 따라 두 권역으로 나누어 서비스된다. 4일에는 한국, 대만, 러시아, 동남아 등이 포함된 1권역이 열리고, 북미, 유럽이 자리한 2권역은 추후에 열린다.

국가 및 지역에 관계 없이 한 서버에서 활동한다는 방향은 유지되지만,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접속망 및 여러 국가에서 게임에 문제 없이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 서버는 촘촘히 구축한다.

구체적으로는 국내외 데이터센터와 함께 클라우드 망을 세계 주요 거점에 마련해 핑(지연 속도)을 낮추고, 여러 지역 유저가 특정 지역에 몰릴 때 발생할 수 있는 랙을 줄인다.

여기에 육로가 아닌 해저망을 사용해 거리를 최소화하고, 국가간 통신 가속을 위한 별도망을 거쳐, 클라이언트와 서버 간 가속을 거친다. 3단계를 거처 국가 간 거리는 줄이고, 속도는 높이는 것이다.

또한, 접속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 및 지역별로 서버를 분산하고, 각 나라를 연결하는 중간 지점에 공통 서버를 둔다. 예를 들어 한국과 중동을 연결한다면 그 중간 지점에 공통 서버를 둬서 안정성을 더하는 식이다.

이 외에도 유저 플레이패턴을 분석해서 네트워크 구성을 최적화한다. 이동 거리, 전투 빈도, 자동 및 수동 플레이 빈도 등을 측정하고, 측정한 패턴에 따라 패킷 구성을 맞춰준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리니지W 2021년 11월 4일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리니지W는 PC MMORPG 리니지의 정통성을 계승한 신작이다. 월드와이드라는 콘셉트로 글로벌 이용자를 위해 전략적으로 개발했다. 풀 3D 그래픽과 쿼터뷰로 구현한 다크 판타지 세계, 상상을 현실화한 연출, 리니... 자세히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