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프리뷰 > 온라인

국내 출시 앞둔 커츠펠, 해외 버전 토대로 살펴보자

/ 2
▲ '커츠펠'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넥슨)

최근 국내 게임업계의 방점은 모바일을 거쳐 돌고 돌아 다시 PC 온라인으로 회귀하는 추세다. 게임사의 규모를 따질 것도 없이 작년 한 해 정말 다양한 PC 온라인 신작이 발표됐다. 신작이 PC와 모바일 크로스 플랫폼으로 출시되는 것은 이젠 기본 소양이다. 작년 말에 각종 PC 온라인게임 신작이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고, 올해 초부터 바로 테스트에 돌입하는 작품도 있다. 

KOG에서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할 예정인 대전액션게임 '커츠펠' 또한 마찬가지로 PC 온라인 신작이다. 첫 공개 이후로 꽤 많은 시간이 지나 지난 13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전 예약을 준비하고 있는 '커츠펠'은 공개 이후 각종 시연 무대나 테스트 단계 및 해외에서 진행된 앞서 해보기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국내 팬들이 손꼽아 기다렸던 게임이 드디어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셈이다. 

▲ '커츠펠'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무기는 두 개, 팀원도 두 명

커츠펠은 위에서 말했듯이 풀 3D 그래픽을 활용한 3인칭 프리뷰 대전 액션 게임이다. PvE 모드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핵심은 다른 플레이어와의 대결이다. 1 대 1이 아닌 2 대 2 대결을 지원하는 만큼 각 캐릭터의 역할이나 개성이 굉장히 중요한데, 이를 담당하는 시스템이 바로 '카르마'다. 카르마는 크게 높은 방어력을 바탕으로 적에게 군중 제어기를 사용할 수 있는 브레이커와 빠른 속도와 높은 공격력을 자랑하는 슬레이어로 나뉜다. 

물론 브레이커와 슬레이어도 무기 체계에 따라서 소드 탈리아, 블레이징 피스트, 세이크리드 가디언(이하 브레이커), 댄스 오브 윈드, 디아볼릭 위치, 듀얼 소울(이하 슬레이어)로 나뉜다. 각각 대검, 건틀렛, 망치, 활, 마법, 쌍검 등을 휘두르며, 플레이어는 카르마 마스터에게 직접 기술을 전수받아 그들의 기술을 따라서 사용한다는 설정이다. 참고로 카르마 마스터 중에는 그랜드체이스에 등장한 플레이어블 캐릭터였던 진 카이엔이나 라임 세레니티 등도 있다.

▲ 활은 단일 대상으로 높은 공격력을 자랑하는 슬레이어 카르마다 (사진제공: 넥슨)

플레이어는 게임에 돌입함에 있어 두 개의 카르마를 선택할 수 있다. 이 카르마는 게임 진행 중에 얼마든지 수시로 교체할 수 있으며, 이를 자신의 입맛에 맞게 적절히 조합하는 것이 핵심이다. 근거리와 원거리를 섞어도 되고, 반대로 한가지 계열로만 구성해도 상관없다. 같은 계열이라도 활은 공격 범위가 좁은 대신 속도가 빠른 반면, 지팡이는 강력한 한 방 범위 공격을 사용할 수 있는 등 용도가 다르다.

이 조합은 특히 플레이 시 콤보의 핵심이 되기도 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이 게임이 내건 슬로건인 듀얼 액션은 2 대 2 PvP 뿐만 아니라 두 개의 카르마를 한 번에 사용할 수 있음을 뜻한다. 

▲ 두 개의 카르마를 마음대로 교체해가며 사용할 수 있다 (사진제공: 넥슨)

무기 조합만큼 중요한 건 스킬 조합

커츠펠은 위에서 말한 카르마 변경과 함께 다양한 형식의 스킬과 액션을 혼합해 콤보를 만들어 내는 것이 핵심이다. 커츠펠 내의 전투는 기력을 쓰는 커맨드 액션과 마나를 쓰는 스킬로 나뉜다. 기력과 마나 모두 한 번에 주어지는 자원이 충분치 않기 때문에 하나만 사용했다가는 기력 쇠약이나 마나 부족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두 가지를 잘 섞어 쓰는 것이 중요하다.

이 게임의 모든 커맨드 액션은 마우스 좌, 우와 스페이스키 만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각 버튼을 어떤 순서로 누르느냐, 혹은 길게 누르느냐 짧게 누르느냐에 따라 각기 다른 기술이 나간다. 스킬 액션은 방향키 외의 E와 R, F, 시프트 등을 누르면 될 정도로 간단하지만, 10개의 스킬을 보유하고 있어도 최대 4개까지만 전투에 들고 갈 수 있기 때문에 스킬을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 작은 차이로 다양한 콤보를 만들어 낼 수 있으며, 다양한 스킬을 잘 엮어 내기만 하면 한 콤보 만에 킬을 올릴 수도 있다.

▲ 커맨드와 스킬을 이용해 다양한 액션을 펼칠 수 있다 (사진제공: 넥슨)

대전이 2 대 2로 진행되는 만큼 이 콤보들은 같은 팀원과 함께 조합하는 것도 가능하다. 가령, 한 명이 브레이커로만 조합을 구성하고, 다른 한 명은 슬레이어로만 카르마를 조합해 군중 제어기와 강력한 단일 공격을 한 명의 적에게 퍼붓는 것도 가능하다. 플레이어는 때로는 혼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카르마 조합을, 또 때로는 다른 팀원과 합을 맞출 수 있는 승리 전략을 찾아내야 한다. 

▲ 중요한 건 결국 콤보다 (사진제공: 넥슨)

그랜드의 체이스의 평행 세계?

커츠펠은 단독적인 IP이긴 하지만 코그가 지금까지 만들었던 게임과 어느 정도 연관성이 있다. 정확히는 코그의 시작을 알렸던 게임인 그랜드체이스 세계관의 평행세계인 '에르테시아'이며, 실제로 그랜드체이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도 볼 수 있고, 해당 명칭도 세계관 내에 존재한다. 게임 내에서 '커츠펠'은 진리를 추구하고 카르마라는 새로운 힘에 눈뜬자를 칭하며, 그중에서도 세계를 멸망시키려는 '카오스'를 과거에 막아냈던 자들을 '그랜드체이스'로 부른다. 플레이어는 부활한 카오스의 점차 강해지는 힘과 야망을 막기 위해 '커츠펠'이 되어 싸우게 된다는 설정이다.

전작들과 적잖은 연관이 있는 작품임에도 차별점이 있다면, 자유롭게 캐릭터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는 점이다. 체형과 키, 얼굴, 피부는 물론 물론 목소리도 입맛에 맞게 바꿀 수 있다. 

▲ 의외로 그랜드체이스와 연관이 깊은 작품이다 (사진제공: 넥슨)

이 캐릭터를 활용해 스토리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다른 캐릭터들과 다양한 관계를 맺을 수도 있다. NPC라는 개념을 딱히 녹여낼 구석이 없는 대전 액션게임 장르에서 여러 NPC와 각종 대화를 나누며 새로운 정보를 알아나갈 수 있으며 새로운 스킬을 얻을 수도 있다.

커츠펠은 위에서 이야기했듯이 2017년 지스타에서 처음 공개됐을 당시에도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그 이후 무려 5년 동안 출시를 준비한 만큼 기대감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PC 액션 명가인 코그가 넥슨의 2022년 스타트를 멋지게 끊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넥슨의 2022년 첫 포문을 여는 '커츠펠' (사진제공: 넥슨)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커츠펠 2019 미정
플랫폼
온라인
장르
대전액션
제작사
KOG
게임소개
'커츠펠'은 '그랜드체이스'와 '엘소드'의 액션을 계승하여 KOG에서 개발 중인 듀얼 액션 배틀 게임이다. KOG는 이번 지스타에서는 '커츠펠'만의 개성을 지닌 커스터마이징 시스템을 통해 자신의 캐릭터를 만들고,...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