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장군 멍군

/ 1


MS의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가 전세계 게임계를 달군 지 얼마 지나지도 않았는데, 또 다른 빅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소니가 데스티니 가디언즈로 유명한 번지를 4조 원에 사들인다는 것이었죠. 

소니가 의도한 건 아니겠지만, 발표 타이밍부터 인수한 회사까지 모두 MS를 의식한 것처럼 보이는 것이 사실입니다. 번지는 Xbox 진영을 상징하는 헤일로 시리즈 창시자이자, MS로부터 독립한 회사이기 때문이죠. 심지어 번지 대표작 데스티니 시리즈는 MS가 최근에 인수한 액티비전과 파트너십을 맺고 제작했던 게임입니다. 규모 면에선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와 비교할 수 없겠지만, 여러모로 두 회사의 신경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더 재밌는 것은 MS와 소니 모두 자신의 부족한 점을 메우는 방향으로 인수를 진행했다는 것입니다. MS는 액티비전블리자드 인수를 통해 콜 오브 듀티 시리즈처럼 정기적으로 매출을 내주는 퍼스트 파티 타이틀과 취약하다고 평가된 모바일게임 시장 진출 경로 등을 확보했습니다. 소니는 번지를 인수하며 그동안 플레이스테이션 진영에 부족했던 멀티플레이 중심 게임 제작 노하우와 슈팅 게임 개발력과 함께 장기 서비스가 가능한 타이틀을 확보했습니다. 각자 꼭 필요하다고 평가받는 회사를 잘 인수했다고 볼 수 있죠.

소식을 접한 사람들의 의견은 복합적입니다. 게임메카 ID 진지보이 님 "올해는 게임업계가 크게 바뀔 듯", 겜라임 님 "게임업계의 새로운 지각변동이 점점 커질 것 같다"처럼 긍정적인 유저도 적지 않지만, 검은13월 님 "애들은 도데체 몇 군데를 돌아다니는 건지" 아이쿠루 님 "번지는 좀 약하네"처럼 의외로 반기지 않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한편으론 "마이크로소프트가 너무 크게 질려서 그렇지 번지 인수도 큰 건"이라며 “본격적인 인수 전쟁의 시작인가?”라는 평도 나왔습니다. 

두 회사의 발표 타이밍이 보기 좋게 맞물리며 게임사들의 인수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느낌입니다. 사실 기존에 콘솔게임 시장에서 소니의 위치는 막강했습니다. MS는 어디까지나 쫓아가는 위치였죠. 하지만 이번 인수전을 통해 콘솔 게임계 전체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습니다. 콘솔 1위를 가운데 둔 소니와 MS의 장군 멍군이 콘솔게임계에 어떠한 지각변동을 불러올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게임메카 ID 진지보이 님 (증정상품: 볼진: 호드의 그림자, 마이클 A. 스텍풀 지음, 조은경 옮김)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