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스마일게이트, 북미 신생 개발사 '포스트카드'에 42억 투자

/ 1
▲ 스마일게이트가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에 42억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는 8일, 북미 신생 개발사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이하 포스트카드)’에 약 350만 달러 (한화 약 42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포스트카드는 너티독, 마이크로소프트, 번지, 스퀘어에닉스, 블리자드, 게릴라 게임즈 등 유수의 게임사에서 다년간 경험을 쌓아온 베테랑 개발진들이 올 1월에 설립한 개발사다.

특히, 포스트카드의 설립자는 17년간 다양한 글로벌 게임 회사에서 전세계 게임 팬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안겼던 대작들의 개발에 참여한 레이 알마덴 (Ray Almaden)으로, 너티독, 게릴라, 마이크로소프트사의 343 인더스트리즈 등에서 헤일로 4•5, 언차티드 4, 호라이즌 포비든 웨스트 등의 유수의 타이틀 개발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레이 알마덴 외에 창립 멤버 5인은 모두 글로벌 게임사에서 대형 프로젝트의 리드 역할을 수행해 온 베테랑 개발자들이다.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는 수년간 다져진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오픈월드 1인칭 슈터 RPG를 개발할 계획이다. 신작은 환상적인 사이언스 픽션을 기반으로 한 히어로 세계관이라는 콘셉트로, 유저들은 모험과 NPC들과의 교류를 통해 저주에 걸린 미스터리들을 동료와 함께 헤쳐 나가는 여정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해 글로벌 스타 개발자 테일러 쿠로사키(Taylor Kurosaki), 제이콥 밍코프(Jacob Minkoff) 등이 설립한 댓츠노문(That’s No Moon)에 1,200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데 이어 이번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유망 게임사에 대한 발굴과 투자를 이어 나가고 있다.

이미 로스트아크, 크로스파이어 등 대작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 신화를 이루고 있는 스마일게이트는 자체 개발력에 더해 해외 현지 개발사들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글로벌 유저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는 작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글로벌 게임 시장을 향한 도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 메가랩 김용일 이사는 “포스트카드를 이끌고 있는 대표 레이 알마덴을 비롯해 창립 멤버들의 우수한 개발력과 대작을 제작할 수 있는 잠재력을 높이 보고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라며, “스마일게이트는 앞으로도 우수한 국내외 개발사를 지속적으로 발굴 및 투자함으로써 전세계 게임 팬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IP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 개발진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경민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