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中 RNG, 특혜 논란 속에 2022 MSI 우승

/ 1
▲ 29일, 부산 벡스코에서 2022 MSI 결승전이 열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T1이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쉽게 RNG에게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우승 트로피를 내주고 말았다. T1 선수들 모두 마지막까지 잘 싸워줬으나 RNG의 빠른 갱킹과 진영의 이점을 살린 밴픽에 무릎 꿇고 말았다. 작년 MSI와 판박이 같은 구도가 또다시 발생했다.

29일, 부산 벡스코에서 2022 MSI 대망의 결승전이 개최됐다. 결승전은 이번 대회의 주제가 ‘Set it Off’를 부른 DPR의 LIVE와 CLINE이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됐다. CLINE은 2절 가사를 이번 결승전에 맞게 T1과 RNG의 맞대결을 의미하는 내용으로 바꿔 부르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어내기도 했다. 

이후 선수 소개가 시작됐다. RNG는 별다른 이벤트 없이 4강에서 사용했던 영상을 똑같이 사용했으며, T1은 팬들의 함성, 응원과 함께 경기장에 입장했다.

▲ 오프닝을 빛내준 DPR LIVE (사진: 게임메카 촬영)

▲ RNG는 4강에서 사용했던 것과 같은 영상으로 선수 소개를 대신했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 T1은 입장식을 진행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언제나 그렇듯, 전용준 캐스터의 외침과 함께 경기가 시작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1세트는 코인 토스에서 승리해 블루 진영을 선택한 RNG의 승리로 돌아갔다. RNG는 미드 갈리오와 바텀 트리스타나 픽으로 초반부터 갱을 성공해 이득을 취했고, 그 상태에서 발이 풀린 비에고가 발이 풀리면서 게임을 쉽게 풀어나갔다. T1은 20분경에 발생한 용 앞 한타에서 패배하면서 승기를 내주고 말았다. 그 과정에서 크게 성장한 그웬이 10킬 넘게 킬을 독식하면서 게임을 집도했다.

2세트에선 T1의 과감한 판단력과 섬세한 한타 설계가 빛났다. 블루진영에서 정글 오공을 가져왔으며, 아리의 대항마로 리산드라를 골라서 운영 싸움을 벌였다. T1의 빡빡한 운영 속에서 RNG가 난타전을 펼치기 위해 노력했으며, 그 과정에서 T1이 위기에 빠지기도 했다. 하지만 바론 앞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두 명이 없는 불리한 상황에서도 ‘페이커’ 이상혁이 리산드라를 활용한 짜릿한 이니시에이팅을 성공시키며 승리, 그대로 게임을 가져갔다. 

▲ 곳곳에 T1을 응원하는 치어풀이 넘쳤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페이커' 이상혁은 승리한 경기에서 모두 POG를 차지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3세트에선 한 번 더 RNG가 승리를 잡았다. T1은 메타픽을 열어주는 강수를 던졌으며, RNG가 자신들이 가장 좋아하는 그웬과 비에고를 가져갔다. 인게임에선 초반부터 ‘오너’ 문현준의 오공이 레드 싸움에서 지면서 스노우볼이 굴러가기 시작했다. T1이 어떻게든 따라가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빠른 시간에 신성한 파괴자를 뽑아낸 RNG의 비에고가 날뛰면서 게임이 빠르게 기울었고, 그대로 게임이 끝났다. 

4세트에선 T1의 끈질긴 추격이 통했다. 블루 진영을 선택한 T1이 비에고를 밴하고 오공을 가져가면서 밴픽적으로 이점을 완성했다. T1은 자신들의 강점인 운영을 활용해 적 카밀의 노림수를 계속 흘려냈고, 27분까지 적을 천천히 말려 죽였다. 결국 용 앞에서 벌어진 첫 정식 한타에서 T1이 대승을 거뒀고, 그대로 이어진 한 번의 한타에서 더 승리한 T1이 게임을 가져갔다.

▲ '제우스' 최우제도 끝까지 분전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대망의 마지막 세트에서 T1은 레드진영에서 진과 유미 조합을 선택했고 RNG는 트리스타나와 라칸, 리신 등을 앞세운 돌진 조합을 만들었다. 게임 시작 직후 유미가 아무것도 못 한 채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고, 미드에서도 아리가 계속해서 잘리며 T1 조합의 약점이 점차 드러나기 시작했다. 상대적으로 조합의 안정성이 좋은 RNG를 상대로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의 플레이를 펼쳐야 하는 T1이 힘을 낼 타이밍을 잡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결국 5세트는 처음부터 끝가지 RNG의 의도대로 흘러갔다. ‘웨이’ 옌양웨이는 리신의 빠른 정글링을 활용해 계속해서 적을 흔들었고, 이 과정에서 발이 풀린 리산드라가 T1의 핵심 딜러였던 제이스를 견제할 수 있게 됐다. 결국 용 앞 한타에서 리산드라를 먼저 물어서 녹이려는 T1의 시도마저 수포로 돌아갔다.

T1은 결국 한 끗 차이를 넘지 못하고 결승에서 패배했다. 선수들의 경기력 자체는 큰 문제가 없었으나 가장 아쉬운 부분은 밴픽이었다. 특히 1세트에서 실패했던 그웬을 내주고 제이스를 픽하는 작전을 5세트에서 반복하는 모습과, 이번 대회의 함정 픽인 진-유미 조합을 스스로 고른 부분은 전문가들도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었다. 롤드컵 우승이라는 장대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강팀과의 경기를 위한 자기 객관화와 철저한 밴픽 준비가 필요해 보였다.


▲ RNG의 우승으로 무대는 텅 비어있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RNG는 원격으로 우승 세리머니를 대신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편, RNG는 작년 MSI와 똑같은 구도로 승리했다. 대회 내내 핑 차이 강요, 규정 위반과 부정행위 논란, 일정 특혜 논란 등 각종 의혹을 받았고, 결승 오프닝 세리머니에도 참여하지 않아 편하게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다. 그들의 실력은 분명 막강했지만, 쌓이고 쌓인 특혜 의혹에 빛이 바랬다.

이번 우승으로 RNG는 MSI 최초 3회 우승을 달성했으며, T1 만이 가지고 있던 2회 연속 우승 기록도 함께 달성했다. 그동안 국제 대회에서 T1을 만나 중요한 순간마다 패배의 쓴맛을 봤던 RNG였기에 이번 우승은 더욱 달았을 것이다. 

▲ RNG는 숙소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전용준 캐스터도 원격으로 우승자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대회장은 패배한 T1을 응원하는 소리로 가득찼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