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컴투스홀딩스, 게이머에게 '가스비'를 이해시켜라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4,47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4,457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컴투스홀딩스 이종석 실장 (사진: 게임메카 촬영)

블록체인 게임을 만드는 게임사 입장에서 잠재시장은 기존에 게임을 즐겨온 게이머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게이머 중에는 암호화폐 거래를 해본 적이 없거나, 블록체인에 대한 사전지식이 없는 사람도 적지 않다. 이러한 게이머에게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서는 게임사에서도 유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대응이 필요하다.

자체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C2X를 서비스 중인 컴투스홀딩스 이종석 실장은 23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실제 경험을 토대로 블록체인 게임 서비스에서 유의할 점에 대해 조언했다. C2X는 올해 초 자체 코인 거래소 상장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개 게임을 출시했고, 연내 게임 20여 종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는 "목표는 소위 코인이 익숙한 분을 게임으로 데려오자는 것보다는 일반적인 게이머를 유입하자는 것이었다"라며 "이렇게 서비스를 하다보니 공통적인 이슈가 적지 않은 유저가 '가스비'를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이다"라며 관련 문의가 많았다고 밝혔다. 가스비는 거래소나 블록체인 플랫폼을 이용하면 지불하는 일종의 수수료다.

이종석 실장은 "보통 게이머들이 아이템을 구매할 때 부가가치세 정도만 생각한다. 그러나 블록체인의 경우 구매는 물론 민팅(NFT 상품을 만드는 것), 거래 등에서 모두 가스비가 발생한다"라며 "블록체인에 대한 학습이 없는 게이머 입장에서는 만 원을 냈는데 추가로 돈을 내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다른 룰에 대해 설명하거나 한시적으로라도 회사가 가스비를 대납해주는 식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 기존 게이머에게 생소한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대응이 필요하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이와 함께 고려해야 할 부분이 게임재화와 토큰 간 교환 비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이 실장은 "DAU(1일 평균이용자 수)보다 토큰에 관련해 재화 간 밸런스가 중요하다"라며 "유저 입장에서는 토큰, NFT 등의 기대 수익률이 크게 등락할 수 있기에, 재화와 토큰 교환 비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가를 중요하게 본다"라고 밝혔다.

본래 C2X는 테라를 메인넷(코인 등을 거래하는 플랫폼)으로 삼았으나, 루나 사태가 발생하며 자체 메인넷을 구축하는 것으로 전환했다. 8월 말에 신규 메인넷을 열어서 자산을 이전하고, 12월에는 블록체인 게임 개발 기능이 포함된 C2X SDK를 포함한 게임 플랫폼으로서의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 실장은 "자체 메인넷을 만들면 앞서 이야기한 가스비 대납도 더 쉬워진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컴투스가 구축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도 준비하고 있다. 컴투버스는 여러 게임은 물론 가상 업무공간, 수족관, 원격의료, 쇼핑몰 등이 자리한 가상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게임 내 공간을 NFT로 만들어 다른 유저와 거래하거나, 빌려줘서 임대수익을 낼 수 있다.

이종석 실장은 "NFT는 사용가치, 소장가치, 재미 측면에서 유저에게 어떠한 효용을 주느냐가 중요하다"라며, 상업적인 사용권리를 포함한 IP 라이선스 획득, 유저에게 확실한 이득을 주는 VIP 멤버십 구축, 회사와 유저 간 수익 밸런스 등을 고민 중이라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