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주춤하던 중국 게임시장, 3분기 들어 19% 수직 감소

/ 1
▲ 모바일게임 부진으로 중국 게임시장 규모가 감소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올해 상반기 중국 게임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8% 감소했고, 3분기에는 무려 전년 동기보다 1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게임시장이 정체기에서 확연한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중국 게임 시장조사업체 CNG는 지난 21일, 2022년 3분기(7~9월) 게임산업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업체는 중국음향영상디지털출판협회 산하 중국게임산업연구소와 협력해 매년 중국 게임산업 보고서를 발간해왔다.

발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중국 게임시장 총 매출은 597억 300만 위안(한화 약 11조 6,500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9.13%, 전 분기보다 12.61% 줄었다. 같은 기간에 모바일게임 매출은 416억 4,300만 위안(한화 약 8조 1,345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4.93%, 전 분기보다 16.79% 감소했다. 현지에서 비중이 높은 모바일게임 매출이 급격히 줄어들며 전체 매출도 하락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재작년과 작년에 게임시장이 호황기를 보냈다는 점을 고려해도 감소폭이 큰 편이다.

▲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분기 중국 게임 총 매출 (자료출처: CNG 공식 홈페이지)

▲ 2020년부터 2022년 3분기 중국 모바일게임 매출 (자료출처: CNG 공식 홈페이지)

CNG 측은 모바일게임 매출 감소에 대해 거시경제 상황 및 기타 요인 영향으로 작년 동기보다 액티브 유저 수와 이용시간이 크게 감소했고, 구매력도 악화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3분기 매출 상위 10개 모바일게임 중 디아블로 이모탈이 유일한 신작일 정도로 신규 타이틀이 인기를 끌지 못했고, 동 기간에 서비스를 종료한 모바일게임 수는 전 분기보다 88.9% 증가했다. 경기불황으로 구매력이 낮아지자 신작도 흥행하지 못하고, 서비스를 접는 타이틀이 늘어나며 전반적인 시장 상황이 악화됐다고 볼 수 있다.

▲ 2021년 3분기부터 2022년 3분기까지 분기별 모바일게임 서비스 종료 수 (자료출처: CNG)

여기에 지난 8월에 중국 베이징에서는 청소년 게임 이용시간을 금, 토, 일과 법정 공휴일에 밤 8시에서 9시까지로 제한하는 행정규칙을 시행했고, 텐센트에서 7월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청소년 유저는 21시간만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을 현지에 공지하기도 했다. 아울러 올해 4월까지 약 8개월 간 판호가 발급되지 않아서 신작을 내놓을 수 없었던 부분도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 올해 3분기에 중국 게임이 국외에서 벌어들인 매출도 42억 6,200만 달러(한화 약 6조 1,381억 원)로 전년 동기보다 14.2%, 전 분기보다 3.91% 줄었다. 내수는 물론 수출도 부침을 겪고 있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CNG 측은 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 화평정영, 라이즈 오브 킹덤즈 등 주요 게임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