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포토] 유럽 최대 게임쇼 한복판의 검은사막 '아침의 나라'

/ 1
머나먼 독일에서 열린 게임스컴에서 무엇보다 친근한 게임을 만나볼 수 있었다. 행사가 열린 쾰른메세 9홀에 위치한 삼성전자 부스 내에 아침의 나라를 콘셉트로 앞세운 검은사막 부스가 운영 중이다. 이 부스에서는 검은사막 아침의 나라 콘텐츠를 삼성전자 신형 모니터인 오디세이 G9 57인치 와이드 모니터로 즐겨볼 수 있었다. 이 모니터는 지난 1월에 열린 CES에서 발표된 신제품으로, 기존 16:9를 넘어 32:9라는 압도적인 길이를 자랑한다. 실제로 가로로 사용할 경우 책상에 바로 앉으면 화면이 눈에 다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길기에 게임 내 풍경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와의 협업에 대해 펄어비스 유럽 릭 반 빔(Rick van Beem) PR·마케팅 디렉터는 현장에서 진행된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32:9라는 비율은 모험가(유저) 분들에게 전례 없는 수준의 몰입감을 선사하고, 개개인의 플레이 스타일에 맞춰진 자유도 높은 UI 설장을 가능케 한다"라며 "다른 모험가들이 놓칠법한 산군의 공격 패턴을 32:9 모니터를 통해 발견할 수 있고, 드넓은 마고리아 대양을 항해하며 다양한 탐험 경로를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모험가 분들은 본인 캐릭터와 검은사막 세계에 더 깊이 있게 연결되고, 진정한 검은사막의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아침의 나라를 테마로 앞세운 만큼 부스 전체적으로 한국적인 느낌을 제대로 살리고 있다. 아침의 나라 대표 캐릭터라 할 수 있는 우사와 매구가 부스 정면에 자리하며, 부스 내에도 아침의 나라 관련 아트워크가 곳곳에 배치되어 있다. 그 모습을 사진을 통해 자세히 살펴보자.

▲ ▲ 머니먼 독일에서 어딘가 익숙한 모습이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삼성전자 부스 내에 마련된 검은사막 아침의 나라 시연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우사와 매구가 양쪽을 지키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부스 내에도 아침의 나라 관련 아트워크가 곳곳에 자리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것이 삼성 오디세이 G9 네오 57인치 와이드 모니터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 컷에 담기 위해 자리에 앉아서 좀 멀리 떨어져 촬영해봤다, 화면을 카메라로 촬영했음에도 화면이 상당히 선명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좀 더 프라이빗한 느낌으로 플레이할 수 있는 시연 공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우사, 매구 등 주요 콘텐츠가 각 PC에 배정됐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기본적인 컨트롤 방법을 알 수 있는 안내판도 있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국인이 아닌 게이머가 아침의 나라를 즐기는 모습을 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게임쇼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스 모델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게임 캐릭터로 분장하고 게임하는 이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23일 오전 9시 30분에 열렸던 검은사막 아침의 나라 미디어 쇼케이스 현장 (사진제공: 펄어비스)

▲ 한편, 삼성전자 역시 대형 부스로 이번 게임스컴에 참여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검은사막 2015년 7월 14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펄어비스
게임소개
'검은사막'은 각종 클래스의 특성을 살린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스킬, 플레이어가 직접 느낄 수 있는 강렬한 타격감, 전술적인 면을 강조한 대규모 공성전, 개성넘치는 캐릭터와 화려하면서 사실적인 비주얼을 장점으로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