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비디오

`파이널 판타지 14` 중국 서비스, 샨다로 확정!

/ 1

100916-risell-ff3.jpg
▲ `파이널 판타지 14`의 스크린샷

중국의 글로벌 온라인게임 퍼블리셔, 샨다게임즈(이하 샨다)가 스퀘어 에닉스와 ‘파이널 판타지 14’의 중국 퍼블리싱 독점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했다.

스퀘어 에닉스는 17일, 샨다와 ‘파이널 판타지 14’의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파이널 판타지 14’의 중국 서비스는 샨다가 전담하게 된다. 중국의 ‘파이널 판타지 14’는 다른 지역과 달리 중국 유저만을 대상으로 한 독점 서버를 통해 서비스된다.

샨다는 ‘파이널 판타지 14’의 중국어 로컬라이징과 현지 서비스 및 마케팅을 전담한다. 또한 양사는 중국 서비스가 시작되어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게임을 정액제로 서비스할 것이라 전했다. 무료 및 부분유료화 서비스가 보편화된 현지 온라인게임 업계를 생각하면 다소 모험성이 강한 서비스 모델이 아닐 수 없다.

스퀘어 에닉스는 샨다와의 계약을 자사의 ‘글로벌 마케팅’의 일환이라 전했다. 앞으로 ‘파이널 판타지 14’는 일본 현지는 물론, 북미, 유럽 등 다양한 지역을 대상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시행한다. 여기에 ‘중국’이 스퀘어 에닉스의 새로운 마케팅 대상으로 낙점된 것이다. 따라서 스퀘어 에닉스는 그간 다양한 해외 게임을 현지에 서비스하며 뛰어난 사업 수완을 갖춘 샨다와 계약해 중국에 첫 진출하는 ‘파이널 판타지’ 타이틀의 성공을 노리는 것이다.

스퀘어 에닉스의 와다 요이치 대표는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더욱 글로벌해질 것이다. 따라서 글로벌 마케팅에 전념해 자사를 진정한 세계 정상급 기업으로 변화시키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며 또한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한 샨다는 중국 내에서 자사 게임을 크게 성공시킬 기업이다.”라고 산댜와의 현지 퍼블리싱 파트너쉽 계약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 9일, 샨다는 국내 온라인게임 개발사 아이덴티티 게임즈를 인수하며 완성도 높은 타이틀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당시 관계자들은 샨다가 ‘던전앤파이터’, ‘크로스 파이어’등의 성공으로 중국 온라인게임 업계 1위 자리를 차지한 ‘텐센트’를 밀어내고 과거의 영광을 되찾겠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세계적인 인지도를 보유한 ‘파이널 판타지’의 현지 독점 서비스는 재기를 노리는 샨다에 좋은 기회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비디오
장르
MMORPG
제작사
스퀘어에닉스
게임소개
'파이널 판타지 14'는 11편에 이어 온라인으로 개발되는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이다. 에오르제아를 배경으로 삼은 '파이널 판타지 14'는 화려한 그래픽, 패드에 최적화된 UI 등을 특징으로 내세...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