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디아3 겨냥했나? `리니지이터널` 영상 최초 공개

/ 1

 
▲ 최초 공개된 `리니지이터널` 지스타 버전 영상

[관련기사]
디아블로3+리니지, 엔씨 신작 `리니지이터널` 공개 

엔씨소프트가 지스타를 통해 신작 `리니지이터널`의 플레이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리니지이터널`은 지난 8일 엔씨소프트 지스타 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소개된 신작 MMORPG로, 원작인 `리니지로부터 200년 후를 시대적 배경으로 삼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서는 영웅(캐릭터)의 강력한 모습이 가장 압권이다. `리니지이터널` 자체가 영웅의 이야기를 그리는 만큼, 한번의 공격에 다수의 적이 쓸려나가는 강력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매 공격시마다 선혈 이펙트 강렬하게 연출돼 성인을 타겟으로 제작 중인 것도 알 수 있다.

게임의 세 가지 큰 특징도 모두 감상할 수 있다. 우선 시작부터 전개되는 압도적은 규모의 전투는 `리니지이터널`의 향후 방향성을 짐작케하며, 마우스 커서로 화면에 궤적을 그려 스킬을 발동시키는 드래그 스킬도 그 사용법과 활용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기사, 마법사, 정령궁수로 분류되는 각 직업의 플레이 패턴도 볼거리 중 하나다. 각 직업은 일반적인 전투 스타일에도 차이를 보이지만, 보유한 드래그 스킬의 특징도 모두 다르기 때문. 특히 마법사의 경우 드래그한 길이나 궤적 만큼 얼음장벽 같은 스킬의 범위나 위치가 결정되기 때문에. 단순히 스킬을 쓰는 것이 아닌, UI적인 기능까지 모두 담아내는 역할을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아이템과 오브젝트를 활용해 스테이지를 공략해 나가는 부분도 소개된다. 특히 갈고리를 활용해 적을 끌어오거나, 부서진 다리를 건너가는 등 여러 부분에서 활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리니지이터널의 대규모 전투 장면 


▲ 성을 기어오르는 장면 


▲ 갈고리를 던져 끊어진 벽을 뛰어넘는 장면 


▲ 화염 마법으로 주변 갈대밭이 타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리니지 이터널'은 원작 '리니지'로부터 200년이 지난 후 어둠만이 존재하는 세상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절대적인 권력의 상징, 무자비한 제국의 총수 암흑황제에게 복종하는 12인의 데스나이트와 그 휘하의 제국 ... 자세히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