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온라인

그랜드 판타지아, 정령의 활용도가 난이도를 좌우한다

/ 1

100224-risell-gf15.jpg

지난 3월 30일부터 오픈베타테스트(OBT)와 동시에 정식 서비스(그랜드 오픈)을 실시한 ‘그랜드 판타지아: 정령 이야기(이하 그랜드 판타지아)’는 일본 및 대만에서 높은 인기를 누린 MMORPG다. 언제나 유저 옆에서 도와주는 ‘정령’과 간편한 게임성, 귀여운 그래픽 등을 앞세운 ‘그랜드 판타지아’는 지난 3월, 1차 클로즈베타테스트(CBT) 이후 여타 특별한 테스트 없이 바로 로컬라이징 작업 후 서비스를 실시했다. 게임메카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그랜드 판타지아’를 살펴보았다.

누가 쉽게 적응할 수 있는 게임

‘그랜드 판타지아’에서 가장 눈여겨 볼 부분은 바로 ‘편의성’이다. 일반적으로 MMORPG는 타 장르에 비해 게임에 대해 알아야 할 지식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라이트 유저는 게임에 익숙해지기 전에 지쳐서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랜드 판타지아’는 처음 게임을 접한 유저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각 퀘스트를 어디에서 진행해야 하는지, 누구에게 보고해야 하는지 모두 자세히 알려주며, 해당 NPC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는 ‘단축키’도 지원하기 때문에 퀘스트 달성에 대한 피로를 최대한 줄였다.

GrandFantasia 2010-04-01 15-24-38-95.jpg

▲ 퀘스트 내용 및 보고해야 하는 NPC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는 버튼도 마련되어 있다

또한 맵은 상세 지도와 전체 지도로 나뉘어서 자신의 위치 및 각종 지역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으며, 맵에서 ‘특정 좌표’를 선택하면 해당 좌표로 이동할 수 있어서 길을 헤매는 일이 거의 없었다.

그리고 한 번에 잡템 판매 및 전체 장비 수리, 다른 유저와 쉽게 거래할 수 있는 경매장 등 유저의 편의 기능이 다수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게임을 하면서 콘텐츠 때문에 불편을 느낀 적은 거의 없었다.

GrandFantasia 2010-04-02 18-53-45-06.jpg

▲ 맵 자체에 '좌표'를 찍을 수 있기 때문에 쉽게 이동할 수 있다

정령은 게임의 난이도를 결정짓는 요소

‘그랜드 판타지아’에서는 게임 머니가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아닌 이상 자신의 ‘정령’을 키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유저와 항상 함께 있는 정령은 각종 장비 재료 뿐 아니라 직접 장비를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상점에서 판매하는 것보다 정령이 만드는 장비가 훨씬 좋기 때문에 자신이 원하는 직업에 맞는 정령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저는 게임 속에서 총 3마리의 정령을 동시에 키울 수 있다. 일반적으로 자신의 직업에 맞춰 무기 및 방어구를 만들 수 있는 정령을 키우는 것이 적당하다.

또한 첫 번째 선택한 정령은 유저와 함께 계속 성장할 수 있지만 2번째 정령 부터는 성장의 한계가 설정되어 있다. 최대치까지 성장시킨 이후에는 정령을 자연으로 돌려보낸 후 더 높은 수준의 정령을 고용할 수 있는데 이는 몬스터가 아이템으로 주거나 정령 제단에서 구할 수 있다. 이처럼 유저가 정령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그랜드 판타지아’의 난이도는 변하기 때문에 유저는 다른 무엇보다 ‘정령’에 대해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GrandFantasia 2010-04-01 19-38-41-65.jpg

▲ 우측 하단에 보이는 것이 정령들. 정령을 어떻게 성장하느냐에 따라 난이도가 달라진다

저사양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또한 ‘그랜드 판타지아’는 저사양 컴퓨터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다. 펜티엄4 2.6GHz 및 RAM 2GB, 지포스 FX5700 이상이면 큰 문제없이 즐길 수 있다. 화려한 이펙트 및 상세한 커스터마이징 기능보다는 캐릭터의 귀여움을 강조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넷북 및 울트라씬에서도 최고 수준은 아니지만 무난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GrandFantasia 2010-04-02 14-49-28-72.jpg

▲ 요즘 나오는 게임 중에서는 사실 그래픽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런 점이 유저들에게는 단점으로 보일 수 있다. 커스터마이징 기능이 매우 적이 때문에 자신이 원하는 캐릭터를 만들기 어려우며 이펙트가 간략화되어서 스킬의 화려함이 다른 게임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다. 이러한 점은 ‘그랜드 판타지아’에 대한 유저의 호불호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GrandFantasia 2010-03-31 16-17-44-21.jpg

▲ 미리 자신이 목표로 하는 직업의 코스튬을 볼 수 있는 점은 좋았지만 커스터마이징 기능은 별로 없다

강력한 해킹 방지 시스템 그리고 옥의 티였던 첫 날 서비스

최근 ‘해킹’에 의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온라인 서비스 최대 적인 ‘해킹’을 대비하여 ‘그랜드 판타지아’는 홈페이지 로그인 외에 2중 비번 및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 등을 도입했다. 특히 2차 비번 입력은 마우스로만 클릭할 수 있으며 매 번 키의 순서가 바뀌도록 설정되어 있다. 또한 제한 시간이 1분으로 제한되어 있는 등 여러 가지 조치가 되어 있었다. 다만 2번째 비번이 복잡한 사람은 1분 안에 입력하기 어려울 정도로 키가 복잡하게 설정되기 때문에 2차 비번 설정은 유저가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GrandFantasia 2010-03-31 18-13-06-36.jpg

▲ 글자 찾는 동안 1분이 전부 지날 거 같을 정도로 복잡해 보인다

OBT 첫 날, ‘그랜드 판타지아’는 심각한 랙으로 게임을 즐기기 힘들었다. 또한 퀘스트에 심각한 오류가 발견되면서 서버를 오픈한 지 얼마 안되어 점검에 들어갔다. 또한 둘째 날에도 2시간 20분간 점검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이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이는 예상 외로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벌어진 사태이며 라이브플렉스는 빠르게 대처하여 큰 문제 없이 곧바로 게임을 즐길 수 있었지만 첫 날부터 벌어진 사태였기 때문에 많은 유저들이 당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

‘그랜드 판타지아’는 간단하면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하다 보면 어느 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기게 되고 각 지역마다 해당 지역이 어떤 곳인지, 어떤 몬스터가 분포되어 있는지, 어떤 스토리를 담고 있는지 알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아이템 역시 마련되어 있다. 그리고 게임 곳곳에 있는 편의 콘텐츠와 저렴하면서 게임의 밸런스를 해치지 않는 캐시 아이템 등 여러 가지 면에서 ‘그랜드 판타지아’는 MMORPG를 처음 접하는 유저와 게임에 많이 몰입하지 못하는 라이트 유저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간단하게 머리를 식히고 싶다면 ‘그랜드 판타지아’에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GrandFantasia 2010-04-01 13-57-57-37.jpg

▲ 솔플을 즐기는 사람이나 파플을 즐기는 사람이나 모두 즐길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게임소개
대만에서 ‘정령악장’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되고 있는 ‘그랜드 판타지아’는 차별화된 정령 시스템, 파스텔 풍의 그래픽과 귀여운 캐릭터, 튼튼한 스토리 구조를 바탕으로 하는 방대한 퀘스트, 여러 가지 편의 시스템 등... 자세히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