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블소’ 디펜딩 챔피언 GC부산 블루 ˝목표는 월드 챔피언십 우승˝

/ 2

▲ GC 부산 블루 팀의 손윤태, 최대영, 정윤제 선수(좌측부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18일,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 토너먼트 2017 KOREA 시즌2' 결승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GC 부산 블루 팀이 압도적인 경기력을 뽐내며 콜드 게임으로 2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시즌 우승팀이기도 한 GC 부산 블루는 3위 결승전에서 무서운 기세를 보여준 IDEPS 팀을 상대로 여유롭게 승리를 거뒀다. 특히 5세트 개인전에서는 예정과 다른 클래스 변경을 선보이는 등 승패를 떠나 경기 그 자체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게임메카는 경기 후 GC 부산 블루 팀의 손윤태, 최대영, 정윤제 선수를 만나 경기에 임한 각오 및 소감, 향후 계획 등을 들어보았다.

우승 소감 한 말씀씩 부탁드린다
손윤태: 두 번 연속 우승해서 기분 좋다
최대영: 시즌2에는 4강이 목표였는데, 열심히 하다 보니까 우승까지 올 수 있었다. 연속 우승이라는 사실이 너무 기쁘다.
정윤제: 연속으로 시즌이 이어지다 보니까 두 번 연속 우승이 체감이 잘 나지 않는다. 시즌2를 하면서 전 시즌에 비해 실력이 많이 올랐다. 남은 파이널 시즌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예전보다 경기력이 더 좋아진 것 같다. 어떻게 경기를 준비했고 뭐가 달라졌는가?
손윤태: 태그전에서 지시를 내리는 역할을 맡고 있는데, 4강 때는 컨디션이 별로 안 좋아서 말을 잘 못 해 호흡이 꼬였다. 이번에는 그러한 점을 최대한 보완했다.

결승에 어떤 팀이 올라올 지 알고 있었나?
손윤태: 아무래도 IDEPS가 올라올 줄 알았다. 경기 준비 기간에도 IDEPS와 선의의 경쟁을 하듯 함께 연습했다. 그쪽의 방어라인이 좋기 때문에 최대한 공격적인 전략을 짰다.


▲ GC 부산 블루 팀 정윤제 선수 (사진: 게임메카 촬영)

손윤태 선수가 개인전 5세트에서 캐릭터를 예고 없이 암살자로 바꿨다. 그 이유는?
손윤태: 사실 초반에 6점을 따내면 경기가 끝나지 않나. 우리 팀은 1~3세트에서 이미 4점을 따놨기 때문에, 최대한 재밌게 플레이하자는 생각에 암살자를 선택했다. 이길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져서 아쉽다.

올해부터는 개인전/태그전이 합쳐진 믹스 매치가 도입됐는데, 어떤 느낌인가?
최대영: 태그전은 팀 호흡이 굉장히 중요하다. 팀원 간 마음이 안 맞으면 좋은 결과가 나오기 힘들다. 개인전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라면 태그전은 그게 아니라 힘들지만, 이겼을 때는 태그전이 훨씬 기쁘다.

이번에 새로운 클래스 ‘격사’가 나왔는데, 어떤 것 같나?
최대영: 경기 준비에 바빠 아직 해 볼 시간이 없었다.
손윤태: 대미지는 주술사의 공중콤보보다 더 센데, 상대 공격을 방어하는 저항기가 좀 부족한 것 같다. 아직 출시된 지 얼마 안 됐기에 잘은 모르겠지만, 나중에 제가 하는 직업보다 더 좋은 것 같으면 태그전에서도 쓸 것 같다.

지금 생각나는 사람이 있는지, 그리고 우승상금은 어디다 쓸 것인가?
정윤제: 냉장고를 바꾸겠다.
최대영: 한준호 선수 집에 오래 머물며 연습도 많이 했다. 감사드린다. 우승상금으로는 컴퓨터를 사겠다.
손윤태: 우승상금으로는 어머니 여행을 보내드리고, 나머지는 학교 등록금에 보태겠다.

마지막으로 ‘블소 KOREA 파이널’을 맞이하는 자세와 각오 한 말씀 부탁드린다.
최대영: 목표는 2등이고, 우승 욕심은 솔직히 없다. 다만, 그 후에 열릴 ‘월드 챔피언십’에서 꼭 우승을 해 보고 싶다. ‘월드 챔피언십’은 ‘블소’ e스포츠에서 가장 큰 무대이기도 하고, 세계 선수들과도 겨뤄 볼 수 있기 때문에 거기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 2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린 GC 부산 블루 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블레이드앤소울'은 '아이온'에 이은 엔씨소프트의 신작 MMORPG로, 동양의 멋과 세계관을 녹여낸 무협 게임이다. 질주와 경공, 활강, 강화 등으로 극대화된 액션과 아트 디렉터 김형태가 창조한 매력적인 캐릭터를...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7월호
2003년 6월호
2003년 5월호
2003년 4월호
2003년 2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