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넷마블 대항해시대, 운영자가 아이템 조작·현거래 한 사실 밝혀져

/ 1

▲ '대항해시대 온라인'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넷마블게임즈가 서비스하는 '대항해시대 온라인'에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게임 운영자가 일반 유저가 가질 수 없는 아이템을 만들어 아이템 거래 사이트에 판매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번 이슈가 불거진 때는 지난 1월 30일이다. '대항해시대 온라인'을 즐기는 유저가 아이템 거래 사이트에 다수의 '강화 선박'을 매물로 올린 것이다.

유저들이 수상하다고 느낀 점은 두 가지다. 확률에 따라 무작위로 옵션이 붙는 상황에서, 극한의 확률을 뚫고 모든 성능을 최대치까지 올린 점, 선박 정보를 공개한 이미지 중 게임 내에서 불가능한 숫자까지 올라간 성능 수치다.

여기에 게임 안에서 구하기도 어렵고, 별도 강화까지 필요한 게임 아이템을 현저히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고, 국내 버전에는 없는 캐릭터 의상을 입고 있는 캐릭터도 발견되며 의혹은 점점 커졌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자 운영자가 고성능 아이템을 만들어서, 거래 사이트에 판매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대항해시대 온라인' 자유게시판에는 의혹에 대한 조사와 해명을 요구하는 게시글이 빗발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넷마블게임즈는 30일 당일에 관련 사항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내비첬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담당자가 게임 아이템 제작 및 판매를 진행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게시글이 다수 개제되어 내부적으로 조사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조사 결과 의혹은 사실로 밝혀졌다. 넷마블게임즈는 '대항해시대 온라인' 공지를 통해 "운영 외주업체 담당자가 게임 아이템 제작 및 판매 행위를 한 것이 사실임을 확인했다. 외주업체에서는 해당자에게 비위 행위에 상응하는 최대한의 징계 조치를 할 예정이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 감독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대항해시대 온라인' 운영을 맡고 있는 외주업체는 넷마블게임즈 자회사 IGS다. 즉, IGS 직원이 업무 중 큰 물의를 일으킨 셈이다.


▲ '대항해시대 온라인' 아이템 판매 및 거래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코에이테크모
게임소개
'대항해시대 온라인'은 코에이의 PC 게임 '대항해시대'를 온라인으로 개발한 게임이다. 16세기 유럽의 '대항해시대'를 배경으로 한 '대항해시대 온라인'은 중세 유럽의 다양한 함선은 물론 선박과 의상, 당시 존재... 자세히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3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