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창세기전 모바일' 만드는 엔드림, 515억 원 투자 유치

Share on Google+
엔드림
▲ 엔드림 CI (사진제공: 조이시티)

조이시티 최대주주인 모바일게임 개발사 엔드림은 14일, 515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기업은 알펜루트자산운용,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키움 신기사 투자조합, 에스비아이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 레이니어파트너스,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총 8개 기업이다.

엔드림은 조성원 대표, 김태곤 상무, 조한서 상무가 함께 설립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로 '군주', '아틀란티카', '영웅의 군단' 등 수많은 히트작을 만든 스타 개발자 김태곤 상무의 지휘 아래 ‘오션 앤 엠파이어’와 디즈니 유명 영화 IP, ‘캐리비안의 해적’을 활용한 '캐리비안의 해적: 전쟁의 물결'을 개발했다. 특히 ‘캐리비안의 해적: 전쟁의 물결’은 지난해 5월 출시한 이후 국내외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중이다.

또한, 현재는 국내 인기 타이틀인 ‘창세기전’을 재해석한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을 준비 중으로 지난 5월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에 소프트 론칭했다. 국내에서는 카카오게임즈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였고 안정화를 거친 후 글로벌 런칭할 예정이다. 

엔드림 조성원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을 활용, 다수의 글로벌 유명 IP를 확보하고 조이시티 등 관계사와의 협력 강화 및 우수 개발인력 영입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며, “향후 보다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헌상
2003년, 에버퀘스트 기행기를 읽던 제가 게임메카의 식구가 되었습니다. 언제까지나 두근거림을 잊지 않는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카트라이더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1 메이플스토리
  • 81 피파 온라인 4
  • 92 던전앤파이터
  • 102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