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손오공 장기 '변신'을 특화시켰다 '진 제천대성'

/ 1
▲ '진 제천대성'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중국의 4대 기서 중 하나인 서유기는 판타지와 무협이 모두 담긴 동양 문학의 정점에 있는 콘텐츠다. 사실상 웹게임 소재로서는 최적이라고 볼 수 있다. 상당수 웹게임이 중국 시장을 노리고 제작되는 만큼 중국과 일맥상통하는 '무협'과 '판타지'라는 소재가 모두 담긴 콘텐츠가 '서유기'이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탑게임의 신작 웹게임 '진 제천대성' 또한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서유기에 기반을 두고 이야기를 진행한다. 물론 웹게임의 범람 속에서 서유기도 어느덧 삼국지와 함께 식상한 소재가 되어버렸지만 '진 제천대성'은 그 어떤 게임보다 진지하게 원작을 파고듦으로써 다른 웹게임과의 차별점을 마련했다. 

'진 제천대성'은 원작을 진지하게 파고듦으로써 차별점을 마련했다 (사진제공: 탑게임)
▲ '진 제천대성'은 원작을 진지하게 파고듦으로써 차별점을 마련했다 (사진제공: 탑게임)

신선이 되어 적을 처치하라

'진 제천대성'은 서유기를 구성하는 수많은 설화와 전설들 중에서도 오행산에서 풀려나 삼장과 함께 하는 서천 여행의 초반부를 배경으로 하고있다. 석가여래와의 법력싸움에서 진 손오공은 500년간 오행산에 갇혀있다가 삼장법사의 구출로 풀려나게 된다. 이후 삼장과 손오공은 동료를 모아 진경을 얻기 위해 서천으로 떠나게 된다. 유저는 삼장의 일행 중 한 명이 돼 불로 영생을 노리고 덤벼드는 요괴들로부터 삼장을 지켜야 한다.

유저가 육성할 수 있는 캐릭터는 총 4종이다. 모두에게 익숙한 요괴 원숭이 '오공', 원작을 통틀어 손오공과 천군을 고전시킨 손오공의 라이벌 '우마왕', 파초선을 사용하는 우마왕의 아내 '나찰녀'와 용왕의 후손인 '용아'가 등장한다. 유저는 이 중 한 명을 선택해 퀘스트와 전투를 수행해야 하며, 캐릭터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천궁과 명계, 화과산, 용궁 등 서유기에 등장하는 다양한 천계의 지역을 체험할 수 있다.

우리에겐 너무나 익숙한 캐릭터인 '오공' (사진제공: 탑게임)
▲ 우리에겐 너무나 익숙한 캐릭터인 '오공'은 물론이고 (사진제공: 탑게임)

우마왕의 아내로 유명한 '나찰녀'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 우마왕의 아내로 유명한 '나찰녀'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서유기의 스토리를 자세히 담아내고자 한 부분은 전투에서도 드러난다. 서유기에는 도교와 불교의 신선 및 부처들이 잔뜩 등장하는데, '진 제천대성'은 전투 중에 원작의 각종 천지 신들로 변신할 수 있는 '화신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게임을 진행하면서 천지 신의 흔적을 수집해 분노치를 얻어서 변신 조건을 충족하면 해당 신으로 변신할 수 있으며, 화신으로 변신한 상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술들도 있다.

도교와 불교의 신선 및 부처로 변신할 수 있는 '화신 시스템' (사진제공: 탑게임)
▲ 도교와 불교의 신선 및 부처로 변신할 수 있는 '화신 시스템' (사진제공: 탑게임)

'화신'으로 변신한 상태에서만 쓸 수 있는 기술도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 '화신'으로 변신한 상태에서만 쓸 수 있는 기술도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입맛에 맞게 고를 수 있는 다양한 모드들

'진 제천대성'의 던전은 필드에 존재하는 개인 던전이나 파티 던전외에도 이벤트 던전과 서버 던전이 따로 존재한다. 서버 던전의 경우 특정 레벨을 달성할 때마다 오픈되며, 천계의 각 지역을 관장하는 요괴들을 처치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와 달리 매 시간 마다 순차적으로 오픈되는 이벤트 던전은 모든 유저가 조건 없이 참여해 보상을 얻을 수 있으며, 그 속에서 적에게 준 대미지에 따라서 보상이 차등 지급되는 쟁탈 요소도 있다. 물론 PvP가 가능한 던전과 그렇지 않은 던전을 구분해 놓았기 때문에 PvP가 부담스러운 유저는 본인에게 맞는 던전을 골라서 입장하면 된다.


▲ 서버 던전은 각 지역을 관장하는 요괴들을 처치하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이벤트 던전은 모든 유저가 참여해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 이벤트 던전은 모든 유저가 참여해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물론 일반적인 PvP 모드도 마련돼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 물론 일반적인 PvP 모드도 마련돼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이 밖에도 영지전과 공성전을 통해 서버 내 경쟁 구도를 만들 수도 있고, '타락의 땅'이란 통합 서버 전장에서 대규모 PvP를 즐길 수도 있다. 또한, 연맹원들이 함께 처치할 수 있는 연맹보스 모드나 연맹원끼리만 사용할 수 있는 연맹스킬 등 연맹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즐길거리는 물론이고 마음이 맞는 이용자 캐릭터와 결혼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커뮤니티 기반 콘텐츠도 갖추고 있다. 


'타락의 땅' 모드는 통합 서버 전장으로 대규모 PvP를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 연맹 간의 전쟁을 통해 대규모 PvP를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 연맹끼리 모여서 보스를 사냥하는 것도 가능하다 (사진제공: 탑게임)


서유기의 분위기를 웹게임에 고스란히 담아내다

'진 제천대성'은 서유기가 지닌 분위기를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탈 것이나 장비 디자인에도 크게 신경을 썼다. 특정 장비 세트를 모두 맞추면 보다 익숙한 형태로 캐릭터의 외형이 바뀌며, 원작에서 이름으로만 들었던 요괴들을 탈 것으로 활용할 수 있다. 기술 또한 원작의 특징을 잘 차용했다. 이를테면 도술의 귀재인 손오공은 분신술을 잘 활용하고, 파초선을 든 나찰녀는 바람을 이용한 기술을 사용하는 식이다. 

분신술을 사용해 적을 공격하는 손오공 (사진제공: 탑게임)
▲ 분신술을 사용해 적을 공격하는 손오공 (사진제공: 탑게임)

탈 것
▲ 구미호를 길들여 탈 것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사진제공: 탑게임)


'진 제천대성'은 이 외에도 다양한 연출이나 등장하는 실감 나는 적 요괴 디자인으로 원작 서유기를 고스란히 담아내는데 신경 썼다. 특히, 천계에서 노래하며 춤추는 신선이나 시종일관 불타고 있는 화염산은 서유기의 팬이라면 쉽게 알아차릴 수 있을 정도로 원작을 잘 반영했다.



▲ '진 제천대성'은 다양한 연출로 원작 서유기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사진제공: 탑게임)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진 제천대성 2018년 6월 28일
플랫폼
웹게임
장르
MMORPG
제작사
사이펀
게임소개
'진 제천대성'은 유명 고전 '서유기'를 그대로 재현한 MMORPG다. 손오공부터 삼장법사, 저팔계, 사오정, 우마왕, 나찰 등 서유기의 친숙한 캐릭터가 등장해 기존 웹게임들보다 한층 깊이 있는 스토리라인을 선보...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2년 2월호
2002년 1월호
2001년 12월호
2001년 11월호 부록
2001년 11월호
게임일정
2020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