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기획기사

[미소녀메카] B급 냄새나는 막무가내 모험, 신천옹 항해록

Share on Google+
미소녀게임을 하다 보면 주인공과 히로인들이 학교에서 일상 생활을 보낸다는 스토리를 자주 접할 수 있습니다. 만약 직접적으로 학교가 나오지 않더라도, 주인공 신분이 학생이라든지, 반 친구가 등장한다든지 간접적으로 학교라는 대중에게 친숙한 소재를 엮어내곤 하죠. 접근성이 높고, 잘 팔리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미소녀게임 개발사 중 ‘장사는 모르겠고, 만들고 싶으니까 만들란다’며 친숙함이나 일상과는 전혀 관련 없는 독특한 소재의 미소녀게임을 찍어 내는 곳이 있는데요. 오늘 소개할 미소녀게임은 그 특이한 개발사, 레일소프트에서 만든 B급 감성 충만한 미소녀게임 ‘신천옹 항해록’입니다.


▲ B급 감성 충만한 미소녀게임 '신천옹 항해록'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만들고 싶은 것을 만든다, 레일소프트

레일소프트는 ‘상업적인 작품보다 만들고 싶은 작품을 만든다’는 신조를 지닌 미소녀게임 개발사입니다. 2013년 ‘성계역 질주궤’를 마지막으로 개점휴업에 들어갔지만, 다른 개발사가 시도조차 하지 않은 기상천외한 작품을 많이 내놓은 것으로 유명하죠.

대표작으로는 평범한 물건을 대단한 아이템인 것처럼 속여 팔았는데 실제로 힘을 얻게 되는 이상한 마을 이야기를 다룬 ‘홍각정 박물기’, 요괴에게 사랑하는 이를 잃은 한 청년이 복수극을 꿈꾸는 ‘화산욕 산인고’, 그리고 오늘 소개할 정신 나간 선원들과 함께하는 판타지 항해 ‘신천옹 항해록’이 있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모든 작품 타이틀명을 6자로 통일한 것이 특징입니다.


▲ 레일소프트의 또다른 대표작, '화산욕 산인고'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납치로 시작되는 막무가내 항해록

‘신천옹 항해록’은 일반적인 미소녀게임과는 거리가 먼 소재로 다가오는 게임입니다. 낡고 시원찮은 배 한 척 위에서 주인공과 동료들이 겪는 항해 이야기를 다뤘는데, 시작부터 범상치 않습니다.

주인공 ‘사쿠야 나오마사’는 방탕한 삶을 사는 한량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엄청난 조울증 환자입니다. 조증일 때는 누구보다 위대하고 훌륭한 인물이라도 되는 것처럼 자신만만하게 행동하지만, 우울증일 때는 아무것도 하고 싶어 하지 않는 심각한 잉여 인간이 되죠.


▲ 스토리 중 여러모로 한심한 모습을 많이 보이는 주인공 '사쿠야' (사진: 게임메카 촬영)

게임은 사쿠야가 즐겁게 술판을 벌이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사쿠야는 술과 분위기에 취해 기분이 최고인 상태, 거기에 2명의 미소녀가 달라붙어 옵니다. 세상 부러울 것이 없어진 그는 행복을 만끽하다가 술기운에 못 이겨 행복한 잠에 빠지게 됩니다. 다음날, 아픈 머리를 감싸 쥐며 깨어난 그의 시야에 들어온 것은 푸른 바다와 낡은 증기선, 그리고 말 한마디 잘못 꺼내면 일단 총부터 꺼내고 보는 무시무시한 선원들이었습니다.


▲ 미소녀와 함께했던 아름다운 시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다음날 눈을 떠보니 모르는 천장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사쿠야는 미소녀 2명에게 낚여서 ‘신천옹호’라는 낡은 화물선의 이등항해사로 강제로 취직합니다.사쿠야는 평소 꿈꿔왔던 진정한 바다 사나이가 되기 위한 첫 시작이라며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려고 하죠. 하지만 그 긍정적인 생각도 잠시, 배 안 선원들의 상태가 심상치 않습니다.

선장 ‘쿠로’는 심약해 보이는 외형처럼 실제로 성격도 겁이 많고 부정적인 성격입니다. 그런 그녀가 선장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은 기압이 내려가면 갑자기 정신이 맑아지고, 엄청난 두뇌 회전으로 판단이 가능해지기 때문입니다. 선원들은 언젠가 그녀가 각성해서 항상 그 상태를 유지할 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 겁도 많고 부정적인 생각만 하는 '쿠로'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맑은 날엔 한심하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흐린 날엔 카리스마 넘치는 선장님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른 선원들도 만만치 않습니다. 주인공을 낚아서 배로 납치한 미소녀 2인, ‘시사무’와 ‘키사라’는 쌍둥이 자매로, 서로 붙어있지 않으면 패닉에 빠져서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없는 이상한 병을 앓고 있죠. 그래서 항상 둘이 손을 잡고 붙어서 행동합니다. 그래도 방향과 위치감각이 고성능GPS에 버금가서 신천옹호 일등항해사로 활약합니다.


▲ 서로 붙어 있지 않으면 패닉에 빠지는 쌍둥이 자매 '시사무'와 '키사라'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자매가 서로 떨어지게 되는 위기가 찾아오기도 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선원장’은 험악한 인상에 머리 절반을 덮은 용문신을 한 무시무시한 외형의 아저씨입니다. 그런데 형님 인상에 어울리지 않게 매일 책을 읽지 않으면 유아 퇴행을 일으키는 특이 체질이죠.


▲ 무시무시한 외형에 비해 책을 읽지 않으면 유아퇴행을 일으키는 선원장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기관장’은 겉보기엔 예의 바르고 이것저것 많은걸 알고 있는 지식인이지만, 전향성 기억상실증을 앓고 있어서 5분 전에 있었던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치명적인 병을 앓고 있습니다.


▲ 보기엔 멀쩡해보이지만 바로 5분 전 일도 기억못하는 '기관장'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스토리는 거들 뿐, 매력적인 등장인물과 함께하는 선원 생활

‘신천옹 항해록’이 특이하게 다가오는 점은, 핵심을 스토리가 아닌 캐릭터에 비중을 뒀다는 점입니다. 보통 미소녀게임은 스토리상 최종 목표를 두고, 기승전결을 통해 차근차근 풀어나가는 반면, 이 게임은 등장인물의 매력을 표현하기 위해 스토리를 준비했달까요?

주제가 ‘항해록’이다 보니 바다를 떠돌면서 좁은 배 안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가 주 이야기가 됩니다. 하루는 거센 폭풍에 배가 휘말려서 살아남기 위해 야단법석을 떨고, 또 어느 날은 안개가 자욱한 미지의 섬을 탐험하는 등 일관성 없는 스토리가 펼쳐지는데요. 여기서 캐릭터에 숨겨놓은 정신 나간 설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점이 재미있죠.


▲ '신천옹호'가 향하는 곳마다 야단법석을 떨게 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예를 들어 거센 폭풍 속에서 선원들이 죽음을 직시하고 있을 때, 선장 쿠로는 평소에는 둔하지만, 기압이 내려가면 총명해진다는 체질을 발휘해 모두를 구합니다. 안개가 자욱하게 껴서 한 치 앞을 바라볼 수 없는 미지의 섬을 탐험할 땐 둘이서 힘을 합치면 GPS 뺨치는 성능을 자랑하는 시사무·키사라 자매가 뱃길을 인도하죠.


▲ 평소 한심한 모습과 다르게 폭풍우 속에선 활약한 '쿠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나머지 등장인물도 각자 매력적인 캐릭성을 품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물론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만큼, 미소녀게임을 하는 목적인 사랑과 연애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 야단법석 와중에 좁은 배 안에서 히로인들과 데이트도 하고, 삼각관계도 만들고, 차이기도 하는 등 미소녀게임이 보여줘야 할 것에 충실한 주인공이 관전포인트입니다.


▲ 미소녀게임답게 사랑과 연애도 빠지지 않고 나온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좁은 배 안에서 할거 다하는 주인공이 존경스러워질 지경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오늘 소개한 ‘신천옹 항해록’은 사실 게임성면에선 ‘모에’라는 단어의 자취조차 느낄 수 없는 기묘한 작품입니다. 귀엽고 행복한 이야기가 아닌, 괴상하고 정신 나간 캐릭터가 주를 이루니까요. 그래도 캐릭터가 매력적이라는 부분만큼은 과연 미소녀게임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모에’를 강조한 미소녀게임을 주로 해오신 독자 여러분들에겐 ‘신천옹 항해록’이 내세우는 B급 감성이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왔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가끔은 미소녀게임 속에서 새로운 색깔을 경험하고 싶다면 ‘신천옹 항해록’, 그리고 제작사 레일소프트를 기억해주세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카트라이더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2 던전앤파이터
  • 81 메이플스토리
  • 91 피파 온라인 4
  • 101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