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영수로 변신해 전투, 새로운 세계관 내세운 ‘블소2’

Share on Google+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4,80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2,191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존재 외에는 모든 것이 베일에 가려져 있던 '블소 2'가 마침내 공개됐다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 존재 외에는 모든 것이 베일에 가려져 있던 '블소 2'가 마침내 공개됐다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지난해 로고와 티저 영상만 공개되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엔씨소프트 차기작 ‘블레이드앤소울 2(이하 블소 2)’에 대한 상세 내용이 발표됐다.

‘블소 2’는 앞서 공개된 바와 같이 모바일 플랫폼으로 출시되며, 또 다른 ‘블소’ IP 모바일게임인 ‘블소M’과는 방향성을 달리 한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PC에서 아쉽거나 잘못됐던 것들, 하고 싶었지만 못했던 것들을 모바일에서 완성해보고자 하는 게임에 ‘M’을, 그것만으로 채우지 못 한 꿈과 과감한 도전을 담은 작품에 ‘2’를 붙였다.”라고 설명했다.

▲ '블레이드앤소울2' 트레일러 영상 '시간을 걷는 자' (영상출처: 엔씨소프트 공식 유튜브 채널)

발표에 앞서 공개된 트레일러 영상에서는, 진족이나 린족 등으로 보이는 일반 캐릭터들이 RvR 전투를 벌이는 장면이 비춰졌다. 눈에 띄는 점은, 이중 몇 명은 본래 모습이 아니라 전설 속 ‘영수’ 모습으로 변신해 싸운다는 것이었다.

이는 ‘블레이드앤소울’이 단순히 원작의 후일담을 다루는 데서 벗어나, 세계의 시작과 그 때부터존재했던 신비한 존재들까지 아우르는 세계관을 채택했기 때문이다. 과거의 영웅들은 전설이 되고, 그 뒤를 이을 새로운 모험 서사가 시작되는 배경 속에서, 게이머들은 전혀 새로운 방법으로 ‘블소’ 세계를 접할 수 있다.


▲ 몬스터 부위파괴와 영수 변신 등 플레이 장면을 담은 '블레이드앤소울2' 트레일러 (영상출처: 엔씨 공식 유튜브 채널)

전작 ‘블소’의 가장 큰 자산인 전투에서는 그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은 최고 퀄리티를 구현해냈다. 무공을 자유롭게 조합할 수 있어 어떤 움직임이든 해답이 되고, 이에 따라 게임 내 어느 누구도 같은 액션을 구사하지 않는 진정한 무술을 구현했다. 몬스터가 같은 액션 패턴을 반복하거나, 외워서 맞추는 정형화된 전투는 더 이상 없다. 모바일 플랫폼답게 자동전투(플레이 서포트)를 담고 있긴 하지만, 자동전투만으로 클리어 할 수 없는 콘솔 게임과 같은 던전 등을 통해 전투 시스템이 더욱 빛이 난다.

‘블소 2’의 또 하나의 특징은 문파다. 전작에서 문파는 세력으로 강제되는 시스템 관계였으나, 이번 작품에서는 보다 자유로운 커뮤니티로 진화했다. 누군가는 재화와 비보를 구하기 위해, 누군가는 지역의 맹주가 되기 위해, 또 누군가는 강호의 협객이 되기 위해 문파에 가입하고 서로 싸우게 된다. 그 과정에서 월드에 살고 있는 NPC 집단과 협력하거나 적대하고, 점령하고 약탈하는 상호 소통도 경험할 수 있다.

'블소 2'를 특별히 강조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블소 2'를 특별히 강조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사진: 게임메카 촬영)

김택진 대표는 “우리는 ‘블소2’에서 창조신화를 품어보고자 한다. 우리 우주가 어떻게 만들어졌고, 그 속의 우리는 어떤 존재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블소 2’는 2019년 중 출시될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류종화
게임메카에서 온라인게임 및 VR게임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1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오버워치
  • 3 메이플스토리
  • 438 로스트아크
  • 51 던전앤파이터
  • 61 서든어택
  • 7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피파 온라인 4
  • 9 카트라이더
  • 102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