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지스타 2018, 개인방송 진행자와 손잡은 모바일 신작 잔치

Share on Google+

▲ 벡스코는 현재 손님 맞이할 준비로 분주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국내 게임업계 연말을 장식하는 지스타가 어느덧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지스타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 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지스타 최초로 해외 게임사가 메인 스폰서를 맡았다는 것이다. 11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 침투에 나선 ‘포트나이트’를 앞세운 에픽게임즈가 그 주인공이다.

작년 지스타를 관통하는 유행은 ‘보는 게임’이었다. 해외 게임쇼에 비해 현장에서 즐길만한 자체 행사가 부족하다고 평가된 지스타에 ‘보는 게임’은 그 공백을 메워줄 든든한 아군으로 등장한 것이다. 따라서 올해 지스타 현장에도 ‘보는 재미’는 화두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지스타를 앞두고 주요 참가사가 앞다투어 개인방송 진행자 라인업을 발표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실제로 본인이 좋아하는 방송인을 보기 위해 지스타에 방문하겠다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다.

여기에 올해에는 모바일 군단 강세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넥슨, 넷마블게임즈는 그 동안 준비해온 모바일 기대작을 지스타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해외 업체 공세도 만만치 않다.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지스타에 참가하는 X.D.글로벌과 BTC 첫 참가를 예고한 구글 플레이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 따라서 지스타 2018은 모바일게임과 보는 게임, 두 가지 키워드로 압축될 것으로 보인다. 신작도 즐기고, 좋아하는 방송인도 만나며 오감으로 게임을 즐기는 축제의 장이 곧 열리는 것이다.

지스타 꽃은 BTC다. 현장에 방문한 일반 참가자들에게 출시를 앞둔 신작을 미리 선보이는 자리다. 올해 지스타 BTC 규모는 1,101부스이며 벡스코 제1전시장과 함께 컨벤션홀 1층과 3층도 전시공간으로 활용된다. 주요 참가사는 다음과 같다. 에픽게임즈, 넥슨, 넷마블, 카카오게임즈, 펍지, KOG, 아프리카TV, 트위치가 제 1 전시장에 자리한다. 이어서 컨벤션홀 1층에는 ‘붕괴3rd’ 개발사 미오효, 3층에는 구글코리아가 자리를 잡았다.


▲ 벡스코 제 1전시장 부스 배치도 (자료출처: 지스타 2018 공식 홈페이지)


내년 책임질 모바일 차기작 앞세운 넥슨과 넷마블

그렇다면 지스타에 가서 꼭 해봐야 할 신작은 무엇이 있을까?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가장 큰 규모로 참가하는 넥슨은 현장에서 시연해볼 수 있는 게임 11종을 앞세웠다. 이 중 10종이 모바일이며 온라인은 1종이다. 우선 모바일에서는 넥슨 대표 온라인게임을 원작으로 한 신작이 눈길을 끈다. ‘바람의 나라: 연’, ‘마비노기 모바일’, ‘테일즈위버M’, ‘크레이지 아케이드 비엔비 M’ 4인방이 출격한다. 여기에 PC 이상의 완성도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앞세운 모바일 MMORPG 신작 ‘트라하’도 출격을 앞두고 있다.

이 외에도 ‘이블 팩토리’, ‘에프터 디 엔드’ 등 독특한 게임을 선보여온 네오플 산하 개발사 스튜디오포투의 신작 ‘데이브’와 ‘네 개의 탑’, 정준호 아트 디렉터를 앞세운 수집형 RPG ‘린: 더 라이트브링어’ 등이 눈길을 끈다. 이어서 온라인 출품작은 모바일보다 비중은 적지만 무게감이 상당하다. ‘마비노기 영웅전’으로 액션 RPG의 재미를 한국 시장에 알린 데브캣의 헌팅 액션 ‘드래곤하운드’를 현장에서 직접 즐길 수 있다.


 트라하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넥슨)

모바일 시장에서 선두를 달려온 넷마블도 회사의 미래를 책임질 차기작을 지스타를 통해 선보인다. 올해 넷마블의 메인은 오는 12월 6일에 출시를 앞둔 ‘블소 레볼루션’이다. 출시 전 사전등록 단계에서 미리 준비한 서버 90곳이 마감되었을 정도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블소 레볼루션’을 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작년에 지스타에 참여했던 유저라면 1년 사이에 게임이 얼마나 발전했는가를 찾아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가 될 수 있다.

넷마블 라인업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전작보다 진보된 비주얼과 연출로 무장한 ‘세븐나이츠 2’와 배틀로얄과 MMORPG를 접목한 신작 ‘A3: 스틸 얼라이브’, 90년대 한국 오락실을 풍미했던 ‘킹 오브 파이터즈’를 원작으로 한 액션 RPG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가 있다. 세 게임 모두 시연 버전으로 출품되기 때문에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 '블소 레볼루션'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넷마블)

-포트나이트 vs 배틀그라운드, 지스타에서도 맞대결

지스타 메인 스폰서를 맡은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를 전격적으로 밀어준다. ‘포트나이트’ 강점 중 하나는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에픽게임즈 역시 이 부분을 적극적으로 어필한다. PC, 모바일은 물론 PS4까지 한 자리에서 각기 다른 버전으로 ‘포트나이트’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포트나이트' 지스타 출전에 대한 에픽게임즈 각오는 대단하다. 한국에서도 '배틀그라운드'이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 실제로 지스타 출전을 앞두고 진행된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에픽게임즈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포트나이트’를 몰라서 접하지 않은 분은 많지만, 한 번이라도 해보면 칭찬을 많이 하더라. 게임에 대한 확신이 생겼기 때문에 이제 제대로 시작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 '포트나이트'를 전면에 앞세운 에픽게임즈 부스 (사진제공: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 공세에 밀리지 않으려는 ‘배틀그라운드’ 수성 작전도 지스타 현장에서 이어진다. 카카오게임즈는 지스타 현장에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를 출품한다. 게임 자체는 신작이 아니지만 40인이 함께 모여 게임을 즐기는 체험 공간은 게임쇼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카카오 대표 캐릭터 ‘카카오프렌즈’와 ‘배틀그라운드’를 접목한 굿즈도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여기에 ‘배틀그라운드’ 본진이라 할 수 있는 펍지가 가세한다. 카카오게임즈가 시연을 앞세웠다면 펍지 무기는 e스포츠다. 지스타 현장에서 자사가 주최하는 ‘KT 5G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스트리트 챌린지’ 예선전과 한국 대표 선발전을 진행한다. 시연과 보는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연합작전을 벌이는 셈이다.


▲ 카카오게임즈는 '배틀그라운드' 수성에 매진한다 (사진제공: 카카오게임즈)

이어서 KOG는 작년 지스타를 통해 첫 공개된 ‘커츠펠’을 다시 한 번 공개한다. 마지막으로 국내외 인디게임을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지스타 2018 공동관이 운영된다. 인디 게임 공동관에는 개발사 40곳이 참여하며 이 중 26곳이 국내 개발사다. 주요 출품작은 다롱스튜디오 ‘컬러즐’과 자라나는 씨앗의 'MazM: 오페라의 유령'이다.

개인방송, e스포츠, 코스프레까지, 눈이 즐거운 게임쇼가 되겠다


▲ 보겸, 대도서관, 악어 등 인기 개인방송 진행자가 총출동한다 (사진제공: 지스타조직위원회)

앞서 이야기했듯이 올해 지스타의 또 다른 화두는 ‘보는 재미’다. 그 중심에 있는 주인공이 지스타 현장에 방문하는 개인방송 진행자다. 우선 15일에는 에픽게임즈 부스에서 게임 스트리머 ‘우왁굳’, ‘마루코’, ‘우정잉’, ‘풍월량’이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대전을 펼친다. 여기에 아프리카TV에서는 BJ 64명이 출전하는 ‘배틀그라운드’ 멸망전이 열리며 트위치 부스에서는 프로게이머 출신 스트리머 ‘매드라이프’ 홍민기가 등장한다. 넥슨 부스에는 ‘트라하’ 소개를 맡은 대도서관이 방문한다.

이어서 16일에는 트위치 부스에서 열리는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대전에 룩삼, 따효니, 얍얍, 한동숙 등이 참여한다. 같은 날 에픽게임즈 부스에는 악어, 풍월량, 다주, 우정잉, 서넹, 잉여맨, 별루다, 박잔디 등 스트리머 및 프로게임단 선수가 출전해 ‘포트나이트’ 대전을 벌인다. 마지막으로 넥슨 부스에서는 울산큰고래가 ‘드래곤하운드’ 방송을 진행하며, 대도서관이 15일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트라하’를 방송을 통해 선보인다.

주말에도 주목도 높은 방송인이 총출동한다.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부스에 블랙워크, 주안, 파이, 맞종욱이 참여하며 트위치 부스어세는 ‘하스스톤’ 프로게이머 룩삼, 플러르, 던, 따효니, 공혁준, 홍차 등이 방문한다. 마지막으로 넥슨 부스에는 ‘런닝맨 히어로즈’ 소개를 맡은 도티가 등장하며, 게임 전문 유튜버로 알려진 테스터훈이 ‘트라하’ 방송을 맡는다. 여기에 구글 플레이 부스에서는 ‘풍월량’ 팀과 ‘홍진호’ 팀이 ‘쿠키워즈’ 대전을 펼친다.

마지막으로 18일에는 아프리카TV 부스에 ‘철권 7’ 프로게이머 ‘무릎’ 배재민과 ‘랜덤무기전쟁’을 앞세운 악어크루가 무대를 채운다. 이어서 트위치에서는 웹툰 작가로도 유명한 ‘레바’가 드로잉쇼를 펼치며 넥슨 부스에는 ‘테스터훈’과 ‘우정잉’이 넥슨 출품작을 전반적으로 돌아보는 방송을 진행한다. 전체적인 경향을 보면 인기 있는 1인 방송자와 게임 대결을 결합한 방송이 주를 이루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다.

게임쇼에서 빼놓을 수 없는 코스프레도 구경할 수 있다. 특히 올해 지스타에서는 조직위가 직접 운영하는 ‘지스타 코스프레 어워드’가 열린다. 사전 신청 및 현장 접수를 완료한 코스튬 플레이어들이 어워드에 참여하며 지스타가 열리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예선과 본선을 치른 후 수상자를 뽑을 예정이다. 공식 시상식도 열리는 만큼 올해 지스타에서는 행사장을 화려하게 수놓을 코스어를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지스타 코스프레 어워드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지스타조직위원회)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카트라이더
  • 5 메이플스토리
  • 6 서든어택
  • 7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던전앤파이터
  • 91 피파 온라인 4
  • 10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