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폴아웃 76 메타크리틱 59점, 역대 시리즈 최저

Share on Google+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9,35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4,732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폴아웃 76' PC 버전 메타크리틱 점수 (사진출처: 메타크리틱 공식 홈페이지)
▲ '폴아웃 76' PC 버전 메타크리틱 점수 (사진출처: 메타크리틱 공식 홈페이지)


[관련 기사]


시리즈 최초로 온라인게임으로 제작된 '폴아웃 76'이 혹평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게임 전문 리뷰 사이트인 메타크리틱에서 역대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것이다. 


'폴아웃 76'은 20일, PC 버전 기준으로 메타크리틱 점수 59점을 기록하고 있다. Xbox One 버전은 65점이며, PS4 버전은 46점으로 이는 '폴아웃' 이름을 달고 나온 시리즈 중 가장 낮은 평가다. 최악의 평가를 받았던 '폴아웃: 브라더후드 오브 스틸' 조차 66점이었으며, 모바일게임인 '폴아웃: 쉘터' 또한 61점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최악의 폴아웃'이라고 볼 수 있다. 

매체별로 살펴봐도 몇 개 매체를 제외하면 혹평 일색이다. 영국 가디언지는 "덜 만들어진 갈등과 죽은자를 찾는 퀘스트만 남은 영혼이 없다"며 "황무지에서 폐지줍는걸 좋아하는 사람에게나 어울리는 후속작"이라고 전했다. 게임 전문 웹진 '폴리곤'은 "기존 '폴아웃' 시리즈에 비해 기대 이하"라며 "스토리가 없는 것은 제작자들이 모두 죽었거나 그것을 짜낼 뇌가 없어졌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PS4 버전은 46점으로 최악의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 메타크리틱 공식 홈페이지)
▲ PS4 버전은 46점으로 최악의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 메타크리틱 공식 홈페이지)

유저 평가는 더욱 박하다. 현재 PC 버전 기준 유저 평점은 10점 만점에 2.9점으로 전 기종에서 3점 미만의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JoaoPaneguin'이란 유저는 "베데스다가 구매자를 위한 신경을 전혀 쓰지 않았다"며 "신이시여, '폴아웃 4' 멀티플레이어 모드 따위에 60달러나 지불한 죄를 용서해 주세요"라며 게임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폴아웃 76’은 베데스다 게임 스튜디오가 새롭게 선보이는 '폴아웃' 시리즈 최초의 온라인 프리퀄 작품이다. 플레이어는 2102년 핵이 떨어진 후 25년이 지난 미국을 배경으로, 선택된 한 명의 생존자로서 황무지를 모험하게 된다. 대응 플랫폼은 PC, PS4, Xbox One이다. 한국어 지원 업데이트는 12월 17일로 예정되어 있다.



'폴아웃 76' 스크린샷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폴아웃 76' 스크린샷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게임메카에서 모바일게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밤새도록 게임만 하는 동생에게 잔소리하던 제가 정신 차려보니 게임기자가 돼 있습니다. 한없이 유쾌한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담백하고 깊이 있는 기사를 남기고 싶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3 카트라이더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 던전앤파이터
  • 83 메이플스토리
  • 9 피파 온라인 4
  • 101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