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데브시스터즈, 공동대표 지분 컴투스에 일부 매각

Share on Google+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3,58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0,341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데브시스터즈 CI (사진제공: 데브시스터즈)

데브시스터즈는 6일, 이지훈, 김종흔 공동대표가 보유한 지분 일부를 컴투스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처분 주식수는 총 46만 주, 금액은 주당 1만원이며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에 대한 지분 9.37%를 보유하게 된다. 이지훈 공동대표는 지분율 20.61%로 변동 없이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한다.

데브시스터즈는 설립 초기 컴투스로부터 투자 유치를 한 바 있으며, 데브시스터즈 '쿠키런' 전신인 '오븐브레이크' 국내 서비스를 컴투스가 맡기도 했다. 

두 회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기술 및 사업적 강점을 토대로 협력을 확대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자사는 쿠키런 IP 기반으로 캐주얼 장르에서 탄탄한 유저층을 확보하고 있고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등 다양한 게임들을 전세계에 성공시킨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갖고 있다"며, "자사와는 다른 강점을 가진 컴투스와의 교류가 데브시스터즈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는 현재보다 미래가치 상승 가능성이 높은 기업이라는 판단 하에 이번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 강력한 쿠키런 IP의 확대와 새로운 신작 라인업의 추가, 글로벌 공략 강화 등으로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울러 캐주얼 게임 시장에서 광대한 고객 기반 및 비즈니스 역량을 갖춘 데브시스터즈와 다양한 협력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게임과 함께 라이선스 상품 개발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현재는 '쿠키런' 퍼즐과 RPG를 비롯해, SNG, 전략 대전, 패션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해외 법인 데브시스터즈재팬과 데브시스터즈타이완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카트라이더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1 메이플스토리
  • 81 피파 온라인 4
  • 92 던전앤파이터
  • 102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