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초대 회장의 귀환,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신임 회장 선임


▲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신임 회장 (사진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한국e스포츠협회는 17일, 김영만 회장을 선임했다. 협회는 이 날 임시총회를 열고 신임 회장 선임 건을 통과시켰다.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신임 회장은 2000년부터 약 5년 간 협회 전신 '21세기프로게임협회' 초대 회장을 맡은 바 있다.

김영만 회장은 지난 7월부터 한빛소프트 부회장으로 재임하며, 기존 게임사업과 연계할 성장동력을 찾아 투자 및 해외 파트너사와의 네트워크를 통한 사업협력 등을 진행하고 있다. 블록체인 연계 콘텐츠 비즈니스를 통한 성장 모멘텀도 찾고 있다. 

김영만 신임 회장은 임시 총회에서 "협회가 어려움에 처해있는 상황에서, 초대 회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현재 e스포츠와 관련하여 많은 현안들이 있으나, 오랫동안 협회장이 공석인 탓에 협회가 중요한 때에 힘을 못 내고 있어 안타까웠다"며, "e스포츠가 전 세계가 주목하는 정식 스포츠로 발전하는 중대한 시점에서 협회의 새 구심점이 되어 협회 정상화에 힘을 쏟겠다"고 언급했다. 

취임 후 김영만 회장은 내년 1월까지 정부, 협회 회원사, 게임사, 미디어, 관계사 등 e스포츠 업계 관계자들을 두루 만나며, 협회 역할과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들은 후, 협회 정상화 방안을 조속히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새로운 회장 취임과 함께, 조직 정상화와 재정적 안정성 확보, e스포츠 정식스포츠화 등을 내년 최우선 해결 과제로 삼고 노력할 계획이다. 김영만 신임 회장의 임기는 협회 정관에 따라 3년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