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프로게이머 작년 평균 연봉 1억 7,758만 원, 80% 이상 늘었다


▲ 작년 프로게이며 평균 연봉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2018년 국내 프로게이머 평균 연봉이 전년보다 8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게임단에 대한 해외 투자 증가와 북미 등 해외로 진출한 선수들이 많아진 것이 연봉 상승 요인으로 지목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은 지난 10일,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는 2017년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 종목별 국내 대회 현황, 투자 규모 등 종목사 현황, 프로게임단 및 선수 현황 등이 담겨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2017년 기준 973억 원으로, 2016년(933억 원)보다 4.2% 증가했다. 세부 항목으로는 ▲방송 452.8억 ▲게임단 예산 206억 ▲스트리밍 205.3억 ▲대회 상금 68.9억 ▲기타(온·오프라인 매체 광고 등) 40억 원이다. 게임전문 시장 조사기관 뉴주(Newzoo)에 따르면, 국내 규모는 글로벌 e스포츠 시장 13.1% 정도다.

e스포츠 선수 평균 연봉도 상승세를 보였다. 2018년 기준 선수 평균 연봉은 1억 7,558만 원으로 2017년보다 80% 이상 늘어났다. 요인은 북미, 유럽 등 해외에 진출한 선수 연봉이 크게 늘어난 것과 함께 작년에 해외 투자를 유치한 프로게임단이 많아지며 소속 선수 연봉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아울러 국내외 게임단 선수 유치 경쟁이 거세진 것도 선수 연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한국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게임은 전문 종목 3종과 일반 종목 8종, 총 11종이다. 전문 종목은 ▲리그오브레전드 ▲피파 온라인 3 ▲클래시 로얄이고, 일반 종목은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스타크래프트 2 ▲카트라이더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하스스톤 ▲PES 2018 ▲펜타스톰이다. 나아가 시범 종목으로 ▲스페셜포스 ▲클럽 오디션이 추가됐다.

이 중 국내 대회가 가장 많이 개최된 종목은 17회를 기록한 '스타크래프트 2'이며, 상금 규모가 가장 큰 곳은 9,500만 원 규모의 '리그 오브 레전드'다. 아울러 작년부터 본격화된 '오버워치' 역시 국내 대회 12회, 상금 규모 8,900만 원을 기록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e스포츠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는 최근 1년 간 경기를 관람한 평균 횟수는 9.6회였으며, 관람한 게임 종목은 ▲리그 오브 레전드가 66.7%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는 한국 e스포츠 실태조사 결과와 글로벌 e스포츠 현황 및 규모에 대한 조사·분석도 수록돼 있다. 보고서는 한콘진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