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엔씨소프트 '리니지M' 일본 서비스 5월 29일 시작

일본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리니지M'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 일본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리니지M'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자사의 모바일 MMORPG '리니지M’ 일본 지역 정식서비스를 오는 5월 29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리니지M' 일본 서비스는 엔씨재팬이 맡는다. 일본은 한국과 대만에 이은 '리니지M' 세 번째 출시 국가로, 지난 5월 9일 일본 미디어 간담회를 진행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엔씨재팬 '리니지M' 프로젝트 프로듀서인 오코치 타쿠야는 게임을 소개하고 캐릭터 사전 생성 이벤트 정보를 공개했다.

'리니지M' 일본 출시 버전에는 게임의 다섯 번째 클래스인 ‘다크엘프’까지 포함되어 있으며, 이후 콘텐츠는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예정이다. 일본 이용자는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연령등급은 12세 이용가다.

'리니지M'은 지난 2월 15일부터 일본 사전 예약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5월 9일 기준 사전 예약 참가자는 150만 명을 돌파했다.

엔씨재팬 김택헌 대표는 “리니지M이 한국과 대만에 이어 일본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며 “리니지M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가치를 지키면서 일본 이용자들의 즐거움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정보는 '리니지M' 일본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