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장재호·조주연, '워크래프트 3' 레전드 WCG 출전한다

▲ WCG 2019 시안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WCG)

WCG는 22일, 자사가 주최하는 e스포츠 대회 'WCG 2019 시안'에 111개국 4만 여명이 참가 신청을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08년 기네스협회에 등재된 WCG 74개국을 넘어 다종목 e스포츠 대회로서 최대 수치다.

이번 대회는 '도타 2', '왕자영요', '워크래프트 3: 프로즌 쓰론', '크로스파이어', '클래시 로얄', '하스스톤' 6종으로 진행된다.

WCG는 참가 신청한 111개국 4만 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6일부터 매주 주말마다 국가별/권역별 온라인 예선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권역별 오프라인 결선에 진출할 총 42개국 336여명을 선발했다. 특히 '워크래프트 3: 프로즌 쓰론' 종목에서는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장재호와 조주연이 출전한다.

WCG 이정준 대표는 "새로 시작하는 WCG에 이렇게 많은 국가의 게이머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점은 큰 의미가 있다. 새로 선보이는 WCG는 'e스포츠를 아우르는 새로운 세대의 페스티벌'을 기치로 건 만큼 참가한 게이머들이 보다 즐겁고 명예롭게 경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결선 진출자는 총 176명이며 관련 선발전이 연이어 진행된다. 5월 27일 서울에서 펼쳐질 아시아 결선을 시작으로 권역 및 종목별 결행 티켓 2장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미주 결선은 6월 1일부터 미국 산타아나, 유럽은 6월 8일부터 그리스 아테네, 중국은 6월 15일부터 상하이에서 열린다.

결선은 7월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시 취장신구에서 개최된다. WCG 주최 측은 대회 외에도 e스포츠 컨퍼런스, 신기술에 기반한 새로운 스포츠 영역을 개척하는 뉴호라이즌, 페스티벌도 진행할 계획이다.

WCG 2019 시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