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킹스레이드 성과, 베스파 1분기 영업이익 110% 증가

▲ 베스파 CI (사진제공: 베스파)

베스파는 30일, 자사 2019년 1분기 실적(연결기준)을 발표했다. 이번 분기에 베스파는 매출 325억 원, 영업이익 47억 원, 순이익 51억 원을 기록했다. 작년 1분기보다 매출은 169%,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0%, 141% 증가했다.

1분기 실적에 대해 베스파는 주력 타이틀 '킹스레이드' 글로벌 성과를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킹스레이드'는 현재 150여개국, 12개 언어로 서비스 중이며, 최고 매출 순위 기준으로 일본 4위(18년 12월), 대만 2위(18년 6월), 홍콩 1위(18년 6월)를 기록한 바 있다. 글로벌 진출 성과가 올해부터 온기로 반영되어 매출과 수익을 견인했다는 것이 베스파의 설명이다. 

베스파는 "킹스레이드의 안정적인 성장은 금년에도 이어갈 것이며, 연내 2회의 대규모 업데이트와 국내 및 일본, 북미 프로모션을 통해 주력 타이틀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유지할 것"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전략, 디펜스 RPG, 캐주얼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은 일본, 북미 등 글로벌 서비스하여 중장기 성장기반을 탄탄히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향후 베스파는 대표작 '킹스레이드'와 함께 현재 준비 중인 신작도 국내 및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고, 콘솔 신작을 통한 플랫폼 확장도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지난 4월 베스파 자회사로 합류한 코쿤게임즈가 개발 중인 전략 MMO게임을 시작으로 한국을 넘어 북미 등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다양한 도전을 시도할 예정이며, 내부 스튜디오와 자회사를 통해 개발중인 모바일 신작과 '킹스레이드' IP를 활용한 콘솔게임 등을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