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선수 출신도, 군 장병 e스포츠 대회 예선에 1,600명 참여

▲ 2019 군 장병 e스포츠 대회 예선 현장 (사진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강원도와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진행하는 2019 군 장병 e스포츠 대회 예선전이 종료됐다.

지난 5월 8일부터 진행된 예선전에는 총 360개 팀, 1,600여 명이 참여했다. 종목은 '리그 오브 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이며 박건희, 이재홍, 정수빈 등 프로게이머 출신 장병도 출전했다.

그 결과 결선에는 예선을 통과한 66팀, 300여 명이 출전한다. 결선은 7월 5일과 6일 인제 디목적경기장 및 주변 부대시설에서 열린다.

전용준, 김민철, 김정민, 고인규, 강형우, 김진형 등 e스포츠 전문 캐스터 및 해설자가 중계진으로 참여하며 유튜브, 트위치 등을 통해 경기가 생중계된다.

아울러 국내 프로게임단 Gen.G e스포츠가 7월 6일 현장에 방문해 '배틀그라운드' 이벤트전과 사인회 등을 진행한다.

평화지역발전본부 변정권 본부장은 "군 장병의 여가문화 활성화를 위해 전 육군이 참여하는 가운데 이제 결선만을 앞두고 있다"라며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2019 군 장병 e스포츠 대회는 육군만 참여했지만 내년부터는 공군, 해군으로 확대하여 세계적인 밀리터리 축제로 육성할 계획이며, 군 장병은 물론 가족, 친구, 관광객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콘텐츠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