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대전에서 배틀로얄로 바뀐 '블소 e스포츠', 올해 성과가 중요

▲ '블소 토너먼트 2019'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이 e스포츠 대회를 시작한지도 어연 7년 째다. 8개 지역 PC방에서 열렸던 '전국 비무연'에서 시작한 '블소' e스포츠는 '무왕결정전' 등 점차 그 스케일을 키워나가더니 한 중 대회였던 '용쟁호투'를 기점으로 글로벌 무대에 까지 진출하게 된다. 2015년부터는 '블소 토너먼트'라는 이름의 정규 대회를 열기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전 세계 9개 지역이 참여하는 월드 챔피언십까지 진행하며 점차 판을 키워갔다. 

이렇게 매번 변화에 변화를 거듭하던 '블소' e스포츠가 2019년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바로 배틀로얄 모드인 '사슬군도'를 내세운 새로운 대회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1대 다수의 전투보다는 대전격투 형식 PvP를 지향하던 게임이 엄청나게 큰 결단을 내린 셈이다. 이 같은 변화가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 그리고 게임을 지켜보게 되는 유저들 입장에서 어떻게 작용할지 게임메카가 분석해봤다.

▲ 이번 '블소 토너먼트 2019'의 주 무대는 바로 '사슬군도'다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개인전에서 단체전으로, 그것도 배틀로얄로!

올해 '블소 토너먼트' 정식 종목은 사슬군도 단체전이다. 3인 1팀이 되어 사슬군도라는 한 공간에서 전투를 펼치는 방식으로 최후까지 생존하는 팀이 승리하는 배틀로얄이다. 배틀로얄답게 소모성 아이템이나 홍석근으로 변신할 수 있는 특수 아이템 등을 확보하는 것이 가능하며, 자기장 대신 '천라지망'이라는 지역 내에서 대결을 펼치게 된다. 3명이 한 팀을 이루어 총 30팀이 본선에 진출하게 되며 한 조당 15팀이 속해서 함께 경기를 치른다.

'사슬군도' 도입으로 생긴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 중 하나는 보다 e스포츠에 걸맞는 '팀 게임'으로 거듭나게 됐다는 것이다. 기존의 블소는 1vs1과 3vs3 믹스 매치 방식이었기 때문에 팀 합이나 전략보다는 개인의 기량이 더욱 중요했다. 물론 믹스 매치의 경우에도 어느 타이밍에 어떻게 태그를 하고 합기를 펼치느냐 등의 전략싸움이나 눈치싸움이 중요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사슬군도로 넘어오게 되면서 개인의 기량만큼 팀 전반적인 합과 경기 운영 능력 등이 중요해진 것이다. 보는 입장에선 관전포인트가 다양해 졌다고 느껴지는 부분이다.

▲ 전형적인 배틀로얄 방식의 대회 규칙을 제정한 '블소 토너먼트' (사진출처: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이를테면, 사슬군도는 배틀로얄이기 때문에 어찌되었건 끝까지 살아남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유저들은 초반에 각종 특수 아이템과 소모성 아이템을 획득하기 위해 돌아다니게 된다. 이 과정에서 최소한의 소모성 아이템만 획득하고 상성상 유리한 직업 조합을 먼저 노리는 팀이 있는가 하면, 몸이 작은 린 족 위주로 팀을 구성하고 아예 도망만 치면서 아이템을 모으는 경우도 있다. 싸움에 자신이 있는지 없는지에 따라서 처음 시작지점인 랜드마크가 달라지게 되며, 교전 시 최대한 빨리 팀원과 합류해 적을 일점사하고 빠른 속도로 합격기를 구사하는지가 중요해진 것이다.

팀 합과 전략만큼 더 중요해진 개인기량

그렇다고 개인기량이 완전히 등한시 되느냐, 그건 아니다. 오히려 개인기는 이전 못지 않게 중요하다. 아무리 사슬군도라는 넓은 공간에서 펼치는 배틀로얄이라 하더라도 근본은 '블소'다. 당연히 근거리에서 펼치는 무공대전이 게임의 주가 된다. 더불어 이전에는 무조건 1vs1 상황에서 적과 맞붙어야 했다면, 이제는 한 번에 다수의 적을 맞닥뜨리는 경우가 많아졌다. 더욱 조직적인 움직임을 위해선 한 명이 적을 다수 마크하고 있는 동안 다른 한 명이 퇴로를 봉쇄하고 또 다른 한 명은 공중에서 광역기를 사용하는 등 더욱 칼 같은 개인기와 판단력이 중요해 졌다.

천라지상
▲ 천라지망을 통해 한정된 공간에서 교전을 펼치게 되기 때문에 개인기량은 더욱 중요하다 (사진출처: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또한 각종 소모성 아이템이 생기면서 새로운 연계기나 콤보가 추가됐기 때문에 선수 개개인이 구사해야 하는 기술도 많아졌다. 대표적인 것이 허공답보를 이용해 공중에 높이 솟아 오른 후 사령 투척으로 적에게 큰 대미지를 주는 콤보다. 사령투척을 3단계까지 충전하면 한 번에 적을 일격사 시킬 수 있을 만큼 강력하기 때문에 저격이란 개념이 없는 사슬군도에서 유일하게 적을 의문사 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이 외에도 홍석근을 이용해 천라지망으로 다수의 적을 날려버린 다던가, 주문 쿨타임 초기화 등의 아이템을 제때 사용해 새로운 콤보를 이어가는 등 보다 세밀한 콘트롤이 필요해졌다.

무엇보다도 비무의 재미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볼 수는 없다. 되려 교전의 개수가 눈에 띄게 증가해 선수들의 긴장감이 오르고 시청의 재미도 유지했다는 점은 사슬 군도의 또 다른 장점이다. 일전엔 한 팀과만 결전을 벌이면 됐지만 지금은 최소 한 번 많을 경우는 10번 도 넘게 교전을 치르기도 한다. 게임을 진행하는 선수들 입장에선 더 높은 교전 능력을 필요로 하게 됐으며, 시청자 입장에서도 다수의 교전을 보는 재미가 생긴 셈이다.

선수들 입장에선 더욱 높은 교전능력과 확실한 팀합이 중요해 졌다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 선수들 입장에선 더욱 높은 교전능력과 확실한 팀합이 중요해 졌다 (사진출처: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배틀로얄 장르만의 단점은 여전해

물론 대회 시스템이 대대적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그에 따라 생기는 문제점도 없지는 않다. 특히, 배틀로얄 특유의 문제점을 거의 그대로 답습했다. 한 게임에 다수의 참가자가 게임을 치르다 보니까 모든 교전을 옵저버가 다 잡아줄 수 없으며, 전장 상황을 한 눈에 보여주는 것도 거의 불가능 하다. 그러다보니 시청자 입장에서는 슈퍼플레이를 놓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하며, 누가 어떻게 게임을 풀어나갔고 얼마나 유리한지를 파악할 수 가 없는 것이다. 

스타플레이어를 발굴하기 힘들다는 점도 배틀로얄의 단점 중 하나다 (사진출처: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 스타플레이어를 발굴하기 힘들다는 점도 배틀로얄의 단점 중 하나다 (사진출처: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더불어서 한 선수 한 선수에 집중하기가 힘든 만큼 스타플레이어를 잡아내기도 쉽지 않다. 이전에는 무왕, 비무왕, 같은 타이틀로 강자를 추려낼 수 있었는데, 지금의 대회 방식과 관전 시스템에선 어떤 선수가 정말 놀라운 콘트롤을 보여주는지를 파악할 수 가 없는 것이다. 팬들의 주목도 또한 선수 개개인보다는 팀 단위에 집중될 수 밖에 없는 구조라 스타 플레이어가 나오기는 더더욱 힘들다. 

이 밖에도 적은 아이템 개수와 맵 크기에 비해 수가 부족한 랜드마크, 그로 인해 후반부 교전이 천편 일률적으로 고착된다는 '블소' 만의 문제점도 있다. 유저들이 선호하는 아이템은 허공답보와 사령투척으로 고정돼 있으며, 후반부에 작은 원 안에서 펼치는 싸움도 다수의 적을 천라지망 밖으로 던질 수 있는 홍석근 변신 아이템이 지나치게 유리해서 다들 해당 아이템을 아껴둔 채 게임을 진행하게 된다. 밸런스 적으로 더 유용한 아이템을 만들고 몇몇 아이템의 효율을 달리해 밸런스를 조정해야 한다. 

▲ 맵은 넓지만 랜드마크는 턱없이 부족한 편이다 (사진출처: 블소 토너먼트 2019 방송 갈무리)

대중과 게이머 모두를 위한 e스포츠

사실 7년이란 시간 동안 대전격투 방식의 e스포츠 대회를 유지해오던 '블소'가 한 순간에 배틀로얄로 선회한 데에는 큰 결심이 필요했을 것이다. '블소'를 즐기는 유저 뿐만 아니라 모든 대중이 즐길 수 있을 만한 e스포츠 대회를 만들기 위해 큰 도전을 한 셈이다. 그만큼 이번 '블소 토너먼트 2019' 성과는 팬들은 물론 엔씨소프트와 국내 e스포츠 모두에게 중요하게 됐다. 올해를 기점으로 '블소' e스포츠가 글로벌로 큰 관심을 받는 국산 e스포츠 종목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올해는 한국팀이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더욱 대중적인 e스포츠로 거듭날 수 있길 기원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블레이드앤소울'은 '아이온'에 이은 엔씨소프트의 신작 MMORPG로, 동양의 멋과 세계관을 녹여낸 무협 게임이다. 질주와 경공, 활강, 강화 등으로 극대화된 액션과 아트 디렉터 김형태가 창조한 매력적인 캐릭터를...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