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롤과 배그, e스포츠협회 PC클럽대회 상반기 성과 공개

▲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클럽대항전 서머에서 우승한 광주 엘리시아 PC클럽 (사진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한국e스포츠협회는 7일, 전국 공인 e스포츠 PC클럽에서 올해 상반기에 개최한 클럽대회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리그 오브 레전드' 클럽대항전 서머는 상반기 최고 클럽 팀을 가리는 대회로, 상반기 동안 전국 65개 공인 e스포츠 PC클럽에서 총 3,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클럽 대표를 먼저 선발했다. 이후 각 클럽을 대표팀끼리 대결한 클럽대항전 서머에는 총 21개 클럽에서 41개 팀, 선수 205명이 참가했으며, 4개 팀이 최종 결선에 올랐다.

결선은 7월 21일에 FEG e스포츠센터(서울 구로)에서 진행됐으며, 광주광역시 엘리시아 PC클럽이 우승했다. 준우승은 ‘아프리카TV 오픈스튜디오’ 클럽팀(서울특별시)에 돌아갔으며, 두 팀은 상금 및 게이밍기어와 함께 각 지역 ‘제11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대통령배 KeG) 지역대표를 선발하는 지역 본선에 진출했다. 이번에 우승한 엘리시아 PC클럽 팀은 작년 예선에서 탈락했으나, 올해는 클럽대항전 서머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이어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정규 클럽대회 시즌 1, 2도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2019 펍지 코리아 컨텐더스(이하 2019 PKC) 예선전 진출권이 걸려 있어, 프로를 꿈꾸는 아마추어 선수들이 참여했다.

지난 4월에 진행된 클럽대회 시즌1에는 132개 팀 중 총 12팀이 PKC Phase2 예선전에 진출했으며, 이중 5개 팀이 예선전을 뚫고 Phase2에 올랐다. 7, 8월에 진행된 시즌2에는 총 103팀이 참가했으며, 서울 7개 팀, 경기 1개 팀, 대전 3개 팀, 총 11 팀이 2019 PKC 예선전에 진출했다,

올 하반기에도 정규클럽대회는 '리그 오브 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 두 종목으로 진행된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시즌3, 4 및 클럽대항전 윈터가 진행되며, '배틀그라운드'는 동호인 대상으로 시즌3 대회가 열린다. 이외에도 전국 클럽에서는 '피파  온라인 4', '카트라이더', '서든어택' 등 다양한 종목으로 자체 대회가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공인 e스포츠 PC클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