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BIC 심사위원상, 레벨 디자인 돋보이는 '프린세스 & 나이트'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8,82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8,764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이번 '부산인디커넥트 2019 (BIC)'에는 독특한 아이디어와 남다른 기술력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다수 등장했다. 130개의 출품작 가운데, 'BIC 어워드'에 경쟁작으로 출전한 작품은 81종이다. 그 수많은 작품 중에서 일반 부문과 루키 부문 주요 수상작을 톺아보고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프린세스 & 나이트'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프린세스 & 나이트'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2019 BIC 어워드에는 루키 부문 외에도 신설된 상이 하나 있다. 바로 심사위원들이 인정한 작품에게 수여되는 심사위원상(Jury Prize)이다. 대상 격인 그랑프리상 후보와 심사위원상 후보가 똑같이 구성된다는 걸 생각하면 사실상 그랑프리 버금가는 권위를 지닌 타이틀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BIC 어워드 심사위원의 마음을 사로잡아 해당 상을 획득한 '프린세스 & 나이트(Frincess & Cnight)'는 상당히 경이로운 작품이다. 이 작품은 개발자 단 한 명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한 달 만에 제작한 게임이기 때문이다.

▲ '프린세스 & 나이트' 게임 플레이 영상 (영상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뜬금없지만 매력적인 개구리 공주와 고양이 기사

조금만 눈여겨 보면 '프린세스 & 나이트(Frincess & Cnight)'라는 게임명의 철자가 이상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프린세스(Princess)'와 '나이트(Knight)'의 글자가 묘하게 다르기 때문이다. 이유인 즉슨 게임에 등장하는 개구리(Frog) 공주와 고양이(Cat) 기사의 앞 글자를 따서 약간의 언어유희를 시전한 것이다. 왜 굳이 개구리와 고양이냐고 묻는다면 제작자 본인이 개구리를 좋아한다는 점과 유저들한테서 고양이가 잘 통하기 때문이라고.

일단 게임은 저 두 주인공을 이용해 퍼즐을 풀어서 스테이지를 탈출하는 것이다. 개구리 공주는 벽을 붙어 다니거나 고양이 기사를 삼키거나 뱉을 수 있으며, 고양이 기사는 높은 곳에 오른다거나 점프를 할 수 있다. 두 캐릭터는 동시에 조작할 수 없으며 둘의 능력을 잘 조합해 스테이지를 클리어 하고 감옥을 탈출하면 된다.

▲ 왜 개구리가 됐는지도 모르는 공주(?)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영 믿음직스럽지 못한 고양이 기사로 이 감옥을 탈출하는 게임이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각 스테이지에는 그 안에 고양이만 밟을 수 있는 발판이나 개구리가 벽에 붙을 수 없도록 방해하는 잔디, 찔리면 즉사하는 가시와 고양이가 부술 수 있는 블록 등 다채로운 장치와 함정이 놓여져 있다. 16X17 정도되는 작은 사이즈지만 각 캐릭터의 능력을 제한하거나 움직임을 방해하는 요소들로 게임 전반적인 레벨 디자인을 효율적으로 구성했다. 또한 단조롭지만 눈에 띄는 채색 위주로 비주얼을 구성해 유저가 활용해야 할 요소와 아닌 것을 더욱 쉽게 구분할 수 있게 만들었다.

본 작이 마냥 플랫포머 게임이 아닌 이유는 플랫포머 게임 특유의 피지컬적인 요소까지 요구하기 때문이다. 정확한 타이밍에 점프를 한다던가, 빠르게 떨어지는 개구리를 옆에 있는 벽에 붙인다던가 하는 정교하고도 재빠른 조작이 필요하다. 때문에 슬쩍 봤을 때는 아 이렇게 저렇게 하면 풀 수 있을 것 같은 부분들도 실제로 해보면 굉장히 어렵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 

▲ 모든 스테이지는 둘의 협동이 없으면 깰 수 없도록 구성돼 있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난이도가 워낙에 높아 30분이 넘도록 한 스테이지를 깨지 못하는 유저도 있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한 달 만에 제작한 것도 모자라 처음 도전해본 장르

'프린세스 & 나이트'는 1인 개발 작품이다. 싱글코어게임즈의 유재원 대표가 딱 한 달 되는 시간 동안 만든 작품이다. 한 달이라는 제한 시간 동안 게임을 제작하는 미국의 한 인디게임 행사에 참가해 만들었던 게임인데, 당시 제한 시간 동안 만드는 것에 실패하고는 집에 돌아와 약간 만 더 손본 것으로 이 게임은 탄생했다. 유재원 대표는 "그 당시 제작했던 버전에서 약간만 더 손을 본 것인데, 생각보다 완성도가 좋아 BIC에 출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재원 대표는 이 작품을 딱 한 달만에 제작했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유재원 대표는 이 작품을 딱 한 달 동안 제작했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레벨디자인이 매우 중요한 플랫포머 퍼즐게임이지만 사실 유재원 대표는 레벨 디자인 작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한 때 넥슨 등의 대기업에서도 게임을 제작해봤다는 그는 "레벨 디자인 작업을 싫어하는 쪽이었다"며 "항상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그 밖에 프로그래밍과 기획 작업에 집중했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유재원 대표는 "하지만 이번 작품 만큼은 정말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작정해서 레벨 디자인에 집중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퍼즐 플랫포머를 택한 것도 그 이유"라고 말했다.

유일한 굿즈였던 고양이 기사와 개구리 공주 뱃지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유일한 굿즈였던 고양이 기사와 개구리 공주 뱃지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러나 처음 치고는 '프린세스 & 나이트'의 레벨 디자인은 상당히 절묘했다. 어려우면서도 도전의식을 불러일으키는 묘한 난이도 덕분에 부스에 손님들이 끊이지 않았던 것. 앞에 앉아있는 관람객이 한 스테이지를 클리어 할 때마다 주변 사람들의 박수가 터졌을 만큼 게임에 대한 몰입도가 상당했다. 심사위원들 또한 이 난이도에 매료되었는지, '프린세스 & 나이트'는 이번 BIC 어워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혼자서 부스를 운영하는 것도 벅차다"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전혀 가지지 않았던 유 대표는 시상식 이후 떨리는 표정과 목소리로 가족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프린세스 & 나이트' 특유의 절묘한 난이도는 개인 방송 시장에도 매우 적합해 보인다. 실제로 게임을 플레이 해본 소감으로 인터넷 방송에 나오면 재미있겠다는 반응을 보인 관람객도 있었다. '프린세스 & 나이트' 현재까지 완성된 15스테이지 보다 더 많은 난이도를 갖춘 뒤 Xbox, 스위치, PC 등을 통해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 유재원 대표는 수상 직후 떨리는 목소리로 가족들과 기쁨을 나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
장르
제작사
게임소개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