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엔젤게임즈 지스타 출품작, 모바일·PC 크로스플레이 눈에 띄네

▲ 엔젤게임즈가 '지스타 2019'에서 선보이는 신작 3종 (사진제공: 엔젤게임즈)

엔젤게임즈는 ‘지스타 2019’에서 총 5개 게임을 출품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중에서 신작 3종은 최초로 시연 버전이 공개된다.

먼저, '프로젝트 랜타디(가칭)'는 '스타크래프트' 인기 유즈맵 '랜덤타워디펜스'를 기반으로 한 게임이다. '스타그래프트' 전 프로게이머 이윤열과 '랜덤타워디펜스' 원작자가 함께 개발 중이다. 원작의 룰을 고스란히 반영함과 동시에 다른 유저와의 경쟁하는 재미를 더했다. 아울러 모바일, PC, VR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크로스 플레이 가능하도록 엔젤게임즈 자체 서버엔진을 개발 중이다.

이번 지스타에 출품할 시연 버전은 '프로젝트 랜타디' 메인 콘텐츠인 6인 멀티대전이다. 6명의 유저가 실시간으로 경쟁하는 프리 포 올 방식이며, 모바일과 VR 시연 버전을 최초 공개한다. 아울러 이윤열, 강민, 박정석, 매드라이프 등 전직 프로게이머와 도티, 이녕, 송푸름, 유소나, 미라클TV, 종원쌤 등 유명 인플루언서들이 함께하는 이벤트 경기도 열린다.

다음으로 엔젤게임즈가 올해 신설한 서울 개발 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프로젝트 아레나'는 '언리얼 엔진 4'로 만든 로그라이크 액션 게임이다. 실시간 변화하는 전장 위에서 다른 유저들과 벌이는 전투가 주 콘텐츠며, 모바일과 PC 온라인 크로스플레이를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펜디온'은 엔파니게임즈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모바일 전략 MMO게임이다. 오픈 필드에서 나만의 왕국을 만들고 다른 유저들과의 교류와 경쟁을 통해 성장한다. 수려한 아트워크와 전투 연출, 아울러 깊이있는 전략, 전술을 요하는 전투 시스템으로 전략 게임 마니아 저격에 나선다. 

한편, 현재 서비스 중인 '히어로칸타레'와 '로드오브다이스'도 설치 인증 선물 이벤트, 유저 대회 등을 통해 지스타 참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