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사슬군도로 펼쳐진 블소 토너먼트, 첫 월드 챔피언은 중국

▲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2019 월드 챔피언십' 현장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지난 26일 서울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올팍축구장)에서 열린 '블레이드앤소울'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인텔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2019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 챔피언십)'에서 중국 '피어 노 원(Fear No One)'이 우승했다.

월드 챔피언십은 2015년부터 5년째 글로벌 대회로 개최 중이며, 올해는 글로벌 9개 지역에서 총 18개 대표팀이 참가했다.

엔씨소프트 문화 축제 '피버페스티벌 2019' 1일차 행사로 열린 월드 챔피언십 결선 현장에서는 본선을 통해 선발된 10개 팀이 출전했다.

생존 전투 '사슬군도'로 펼쳐진 첫 월드 챔피언십 우승은 중국 '피어 노 원(하우란 센, 즈하우 짱, 시오쥰 쉬)'이 차지했으며, 우승 상금은 6,000만 원이다.

이어 중국 'SDJB(버한 짱, 쨔푸 첸, 짜치 리어)'와 베트남 '무다 무다 무다(Muda Muda Muda, 황구억뚜안, 레치끄엉, 응웬황호우띵)'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우승 후보로 꼽히던 한국 'HJH'는 4위, 작년 우승팀 러시아 '블랙아웃(Blackout)'은 6위에 그쳤다. 경기는 4,000명이 관람했다.

월드 챔피언십 결선에서는 특별한 무대도 열렸다. 오프닝에서는 가수 정동하가 참여한 '블소 토너먼트' 테마곡 '히드 더 콜(Heed the Call)' 리메이크 버전을 첫 공개했다. 이어서, 지난 6월에 참여한 블소 '궁사' OST '더 아쳐 어웨이큰스(The Archer Awakens)'도 라이브로 선보였다.

피버페스티벌 2일차, 27일에는 ‘'뮤직 페스티벌'이 같은 장소에서 열렸으며, 1만 6,000명이 자리했다. 다양한 장르를 앞세운 아티스트 11개 팀(세훈&찬열(EXO-SC), 마마무, AB6IX, 하성운, 정준일, 셀럽파이브, 권진아, 빈지노, 선미, 헤이즈, '고등래퍼3' 출연자(이영지, 윤현선, 김민규))가 무대에 올랐다.

관람객들은 피버페스티벌 공식 음원 '피버뮤직(FEVER MUSIC)'을 라이브로 즐겼다. 올해 피버뮤직은 '도전', '용기', '열정'을 컨셉트로 각각 하성운, 정준일∙권진아, 빈지노가 참여했다.

엔씨소프트는 피버뮤직 음원이 담긴 '피버뮤직 2019' 앨범도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하성운 '드림 오브 어 드림(Dream of a Dream)', 정준일·권진아 '우리 시작해도 괜찮을까요', 빈지노 '브러리(Blurry)', 정동하 '히드 더 콜(Heed the Call)' 등이 수록됐다.

자세한 내용은 블소 토너먼트뮤직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블레이드앤소울'은 '아이온'에 이은 엔씨소프트의 신작 MMORPG로, 동양의 멋과 세계관을 녹여낸 무협 게임이다. 질주와 경공, 활강, 강화 등으로 극대화된 액션과 아트 디렉터 김형태가 창조한 매력적인 캐릭터를...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