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더 콰이어트 맨 개발사, 휴먼 헤드 스튜디오 폐쇄

▲ '더 콰이어트 맨'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스팀 공식 페이지)

2000년대에 출시된 ‘룬’과 ‘프레이’로 눈길을 끈 휴먼 헤드 스튜디오가 문을 닫는다. 이 개발사는 작년에 스퀘어에닉스와 공동 개발한 액션 신작 ‘더 콰이어트 맨’으로 혹평을 면치 못한 바 있다.

휴먼 헤드 스튜디오는 지난 13일(현지 기준), 자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스튜디오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휴먼 헤드 스튜디오는 ‘22년 간 독립 개발사로서 게임을 만들어 왔으나 경영이 악화되며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전했다.

1997년에 설립된 휴먼 헤드 스튜디오는 2000년에 출시된 ‘룬과 2006년에 발매된 ‘프레이’로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프레이’ 차기작이었던 ‘프레이 2’를 퍼블리싱을 맡은 베데스다가 취소하며, 개발이 중지됐다. 당시 ‘프레이 2’는 ‘디스아너드’를 만든 아케인 스튜디오로 넘어갔고, 2017년에 리부트 버전 ‘프레이’가 등장했다.

작년에는 스퀘어에닉스와 공동 개발한 ‘더 콰이어트 맨’을 출시했다. 청각장애인 주인공이 등장하는 액션 게임이라는 소재는 참신했으나, 1회차에는 대사는 물론 타격음도 없어서 스토리를 이해하기 어렵고 전투가 지루하다는 혹평을 면치 못했다. 이후 휴먼 헤드 스튜디오는 올해 11월에 에픽 스토어에 ‘룬 2’를 출시했는데, 이 게임이 마지막 작품이 됐다.

한편, 휴먼 헤드 스튜디오 직원 전원은 베데스다가 설립한 새로운 게임 개발사 ‘라운드하우스 스튜디오’에 합류한다. 스튜디오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재능 있는 직원들과 함께 팀을 유지할 수 있다면 무엇이든 하고 싶었다. 이에 베데스다와 협의 끝에 직원 전원이 위스콘신 매디슨에 위치한 신규 스튜디오 ‘라운드하우스 스튜디오’에 합류했다. 모든 직원에게 새로 할 일이 주어졌으며, 오랫동안 함께 해온 팀이 좋아하는 일을 계속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프레이 2 2012 미정
플랫폼
비디오 | PS3 , Xbox360
장르
FPS
제작사
휴먼헤드스튜디오
게임소개
'프레이 2'는 오픈 월드 맵을 채택한 FPS 게임이다. 맵 곳곳에 스토리 외에 다양한 미션을 배치하여 지루하지 않도록 했다. 전작의 주인공 '체로키 인디언'은 외계인에게 쫓기는 신세에서 외계인을 사냥하는 외계인...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