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위메이드, 킹넷 자회사 상대 825억 원 배상금 중재 승소

전기래료 (사진제공: 위메이드)
▲ 전기래료 (사진제공: 위메이드)

위메이드는 중국 게임회사 지우링을 상대로 싱가포르 국제상공회의소(ICC)에 제기한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지난 3월 27일(금) 승소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우링은 킹넷의 자회사로, 지난 2017년 9월 위메이드와 미르의 전설 2 IP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HTML5 게임 전기래료를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국제상공회의소(ICC)에 중재 신청을 했다.

지난 3월 27일 싱가포르 국제상공회의소 산하 기관 국제중재재판소(ICA)는 지우링이 위메이드에게 계약 불이행에 따른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약 4억 8000만 위안(한화 약 825억원)을 지급하라고 최종 판결했다. 또한, 2019년 11월 12일 이후에도 배상금 지급시점까지 5.33%의 이자를 지급하고, 변호사비용과 소송비용의 75%도 상대방이 부담한다.

전기래료는 출시 이후 중국 HTML5 게임 시장에서 상위권에 오르며 월 매출 약 100억원 이상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낸 게임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중국 주요 게임 회사의 미르IP 권리를 침해하는 불법행위나, 계약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며 “판결 받은 손해배상금은 강제 집행, 민사 소송, 형사 고발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해서 끝까지 받아내겠다”라고 밝혔다.

국제상공회의소 판정은 2심 또는 재심사 과정이 없으며, 중재에서 판정이 내려지면 법원의 판결문과 동등한 효력이 발생한다. 중재 판정은 중국 법원 판결과 동일한 법률적인 강제력을 가지므로 법원에 강제 집행을 신청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