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VR챗으로 토론, 한국게임학회 학술발표대회 13일 진행

/ 1
▲ 2020년 춘계 학술발표대회 포스터 (사진제공: 한국게임학회)

한국게임학회는 오는 13일 서울 강남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2020년 춘계 학술발표대회를 연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발표 및 강연을 여상으로 제공한다. 아울러 커뮤니티 게임 VR챗을 활용해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주제는 '5G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트윈 게임의 방향'이다. 논문 50여편이 발표되며, 문체부 박양우 장관,이상헌 의원, 조승래 의원, 김은혜 의원, 콘진원 김영준 원장 영상 축사도 있다.

13일 오전 10시부터 줌을 통해 150분 간 '게이미피케이션, 게임 시장/ 산업, 기능성 게임', '게임 인공지능', '그래픽 디자인',  'AR/VR/MR, 게임 마케팅, 비즈니스 모델', 'VR Chat', '게임 기획, 게임 문화' 등 6개 세션과 2개 포스터를 발표한다.

특히, 5번째 세션 VR챗은 코로나 19 상황에서 비대면 토론을 염두에 둔 것으로 VR챗에 만든 가상 발표장에 서 준비된 발표 영상을 보고 VR챗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VR챗 공동 개발 및 춘계 학술발표대회 VR 세션 공동 좌장을 맡은 이준 교수(호서대학교 게임애니메이션융합학부)는 VR챗을 사용한 학술대회 참여는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것으로써 줌을 사용한 기존 온라인 강의보다 현실감을 높여 참여자들의 적극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해준다는 장점이 있으며 앞으로 대학 및 공공기관 교육으로도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준 교수와 더불어 VR챗 공동 개발 및 VR 세션 공동 좌장을 담당한 김태규 교수(광운대 정보과학교육원 게임프로그래밍학과 )는 VR챗을 이용한 학술대회를 통해 발표자들은 게임처럼 재미를 느끼며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게임학회 위정현 학회장(중앙대 교수)은 "이번 학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언택트 학술대회의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기존의 온라인 세미나 등이 영상통화를 사용하는 단조로운 방식이었다면 우리 학회는 게임을 기반으로 한 현실세계의 재현,나아가 게임이 가지고 있는 재미 요소를 컨퍼런스라는조금 딱딱한 형식에 결합시키려 시도해 보았다.이 과정은 게임의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과정이기도 하다.게임이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위 학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게임산업 발전을 위한 학회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 게임의 다양한 강점을 활용하여 우리 사회에 실제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아울러 새로운 게임 기술에 대한 창조적 비판과 해당 지식을 공유함으로 게임 산업의 사회, 문화, 교육적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오후에 진행되는 기조강연에는 박정호 상무 (KT 커스터머 신사업본부)가 '5G 및 온택트 기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 동향'을 주제로 5G 상용화 및 서비스 확산에 주요한 서비스인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 개념과 관련 기술동향 및 구체적인 제공사례를 소개한다.

이어지는 초청강연은 임태범 센터장(전자부품연구원)이 'Digital Twin: 자율주행 시대의 새로운 기회'라는 주제로 디지털 트윈의 정의 및 개념을 짚어 보고, 미래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단계에서 디지털 트윈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얻을 수 있는 분야를 발표한다.

이어서 안무정 책임 (LG CNS)이 '콘택트(Contact)에서 언택트(Untact)의 시대, 다음을 말하다'를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후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준비에 대해 논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