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엔씨소프트가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 1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7,03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6,677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29일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은 일자리를 늘리고, 일자리 질을 선도적으로 개선한 100개 우수 기업을 선정하는 제도다.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2018년 시작되었다.

엔씨는 젊은 IT 인재 고용 창출에 앞장섰다고 평가됐다. 2019년 말 기준 직원 평균 연령은 만 35.5세로 만 35세 이하 직원 비율이 50%에 달한다. 아울러 최근 5년 간(2014년~ 2019년) 전체 직원 수는 70% 증가했고, 2005년부터 매년 신입사원 공개 채용도 실시하고 있다.

근무환경에 대해서도 엔씨는 '일과 생활의 균형(워라밸)'에 중심을 둔 근무 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2018년 1월부터 국내 게임업계 최초로 직원 스스로 출퇴근시간을 자유롭게 정하는 유연 출퇴근제를 운영 중이다. 주 40시간 근무를 원칙으로 직원 각자 업무와 생활 패턴에 맞춰 일하는 시간을 결정할 수 있다. 이어서 2019년 10월에는 포괄 임금제를 폐지했다. 

직원 육아도 지원한다. 판교R&D센터 내 1,653제곱미터(500평) 규모의 사내 어린이집 웃는땅콩을 운영 중이다. 만 1세부터 만 5세까지 최대 200명에 달하는 직원 자녀가 생활할 수 있다. 자체 개발 수업 커리큘럼, 유기농 식단 등을 제공하며, 정부 어린이집 평가인증 제도에서 가장 높은 A등급 최우수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근로 취약계층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엔씨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증을 통해, 자회사 엔씨소프트서비스 사업장에 장애인 편의 시설을 마련하고, 장애인 고용 요건을 갖췄다. 현재 장애인 25명(중증장애인 13명 포함)은 다양한 직무에서 근무 중이다.

엔씨소프트 구현범 최고인사책임자는 "젊은 IT 인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기업이 되겠다"며, "직원들의 건강하고 균형 잡힌 삶을 지원하고, 창의적이고 유연한 근무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2년 7월호
2002년 6월호
2002년 5월호
2002년 4월호
2002년 3월호
게임일정
2020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