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기획기사

[90년대 게임광고] 아이템 생성 가능했던 온라인게임 '천년'

/ 2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6,25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5,510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한국 게임의 성숙기였던 1990년대를 기억하십니까? 잡지에 나온 광고만 봐도 설렜던 그때 그 시절의 추억. '게임챔프'와 'PC챔프', 'PC 파워진', '넷파워' 등으로 여러분과 함께 했던 게임메카가 당시 게임광고를 재조명하는 [90년대 게임광고] 코너를 연재합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90년대 게임 광고의 세계로, 지금 함께 떠나 보시죠

천넌 광고가 실린 제우미디어 PC파워진 2000년 5월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천넌 광고가 실린 제우미디어 PC파워진 2000년 5월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2000년, 꽤 화려하게 데뷔한 무협 온라인게임이 있었습니다. 액토즈소프트가 개발하고 서비스했던 '천년'이죠. 이 게임은 초창기에 무려 아이템을 생성할 수 있다는 꽤나 파격적인 시스템으로 주목받았는데요, @와 아이템 이름을 입력하면 눈앞에 아이템이 뚝딱 떨어지는 광경은 당시 도토리 하나 철검 하나 주우러 뼈 빠지게 돌아다녀야 했던 게이머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이 명령어는 게임 내에서 친절히 알려주는 정보가 아니고 게시판과 구전으로 은밀히(?) 돌아다니던 정보라, 당시 게임을 처음 접한 유저들은 치트키라도 발견한 듯 게임에 빠져들었죠. 사실 이렇게 명령어로 생성한 아이템은 가장 기초적인 성능만을 가지고 있는 데다 팔아서 돈을 벌 수도 없었기에 장기적으로 보면 그리 쓸모있는 기능은 아니었지만, 유저를 끌어모으는 데는 확실히 효과가 있었습니다. 한국사 배경 무협 게임으로 유명한 '천년' 초기 광고를 모아봤습니다.

천넌 정식서비스와 함께 잡지에 실린 광고
▲ 천넌 정식서비스와 함께 잡지에 실린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제우미디어 PC파워진 2000년 5월호에 실린 천년 첫 광고입니다. 정식서비스를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광고를 싣기 시작했는데요, 광고에서는 당시로써 꽤 파격적인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이 보입니다. 동시접속자 기준 1만 번째 접속자에게 장학금 1,000만 원을 지급하는데, 독특한 점은 PC방에서 당첨 시 상금 50%가 PC방에 지급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진지하게 당첨을 노리고 게임을 시작하는 사람은 없었겠지만, 왠지 당첨되면 억울할 것 같습니다.

그 외에도 PC방 업주들을 위한 정책을 강조했습니다. 전국 모든 PC방에 무료 IP를 하나씩 제공한다거나, IP 20개 이상 운영하는 곳에 전폭적 지원을 하는 모니터 시스템 등이죠. 이러한 PC방 정책은 이후 광고들에서도 꾸준히 언급됩니다. 또 하나 독특한 점이라면, 지금은 강남에 위치해 있는 액토즈소프트 회사 주소가 과거엔 서울 성북구 성북동이었다는 사실 정도네요.

▲ PC방 혜택과 동시에 친구 초대 이벤트를 강조한 6월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2000년 6월호에도 비슷한 내용의 광고가 실렸습니다. 장학금 1,000만 원이나 IP 무료, 모니터 PC방은 동일하지만, 유저 추천인 이벤트가 추가된 점이 눈길을 끕니다. 월정액제로 운영되던 당시, 정액제 유저가 친구를 한 명 초대하면 친구는 1달 동안 게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네요. 신규 유저 유입을 위한 정책 중에선 상당히 효과적인 이벤트였을 듯합니다.

▲ 당시 액토즈소프트가 서비스하던 온라인게임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7월호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7월호 잡지에는 천년 광고와 더불어 당시 액토즈소프트가 서비스하던 온라인게임 4종이 언급돼 있습니다. 마지막 왕국 1, 2, 미르의 전설, 그리고 행복동이라는 게임이네요. 행복동은 처음 들어보는데, 작년 소개한 유리도시 같은 커뮤니티 게임이었네요.

▲ 비교대상인 A게임과 B게임의 정체가 궁금해진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정식서비스 4달 차인 8월호로 넘어가면 그동안의 성과를 그래프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동시접속자 수는 타 게임 대비 높고, 월간 이용료는 타 게임 대비 낮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네요. 왠지 저 그래프만 봐서는 동시접속자 수가 9,000명 밑이었던 것 같은데, 4달간 1,000만 원 장학금의 주인공은 없었나 봅니다. 실제로 아래쪽 소개 문구에도 쓰여 있고요.

아무튼 천년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꽤 잘 나가는 무협 게임이었지만, 부분유료화 전환 없이 월정액제를 유지하다 보니 2010년 이후 이용자가 급감해 수백 명의 유저만으로 유지되다 결국 2016년 서비스를 종료했습니다. 차기작 개발 얘기도 나왔지만 흐지부지됐죠. 과연 천년 IP도 화려하게 부활할 수 있을까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천년 2000년 5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액토즈소프트
게임소개
천년의 무대 배경은 무협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일종의 무협물로 색다른 재미를 주는 게임이다. 특히 16비트 고해상도의 그래픽을 이용한 상당히 깔끔하고 섬세한 그래픽으로 보여주고 있으며 전투에 있어서 단순히 무기를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