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닌자 가이덴과 DOA의 이타가키 토모노부, 새 개발사 설립

/ 1
▲ 닌자 가이덴과 DOA로 유명한 이타가키 토모노부가 새로운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사진출처: 이타가키 토모노부 공식 페이스북)

닌자 가이덴과 데드 오어 얼라이브의 제작자로 유명한 이타가키 토모노부가 새로운 스튜디오 설립과 함께 개발자로 복귀한다.

이타가키 토모노부는 지난 17일, 본인 SNS를 통해 블룸버그와의 Xbox 20주년 기념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이타가키에 따르면 분량상의 이유로 해당 기사에서 생략되었던 내용이 있었는데, 본인이 직접 매체로부터 허락을 받고 인터뷰 전문을 게재했다. 인터뷰 내용에서 이타가키는 최근 이타가키 게임즈라는 새로운 스튜디오를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지난 4년 동안 후배들을 양성하는 일을 맡았었는데, 이젠 다시 게임을 만들고 싶어졌다"며 "이를 위해 회사를 세웠다"고 말했다.

이타가키 토모노부는 2000년대 초반, 테크모에서 닌자가이덴과 데드 오어 얼라이브 시리즈를 제작하며 스타 개발자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테크모를 퇴사한 뒤 2010년에 발할라 게임즈 스튜디오를 설립하며 팬들로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당시 제작한 게임인 '데빌즈 서드'는 낮은 완성도를 보여주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고, 결국 이타가키는 2017년, 발할라 게임즈에서 퇴사했다. 이후 4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딴 새로운 스튜디오를 설립하며 개발자 복귀 소식을 알린 것이다.

이타가키 토모노부가 자신의 회사에서 어떤 게임을 제작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 이타가키 토모노부가 올린 인터뷰 주요 내용 발췌 (사진출처: 이타가키 토모노부 공식 페이스북)

▲ 이타가키 토모노부는 "이젠 다시 게임을 만들고 싶어졌다"며 설립 이유를 밝혔다 (사진출처: 이타가키 토모노부 공식 페이스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닌자 가이덴 2004. 03. 11
플랫폼
비디오
장르
액션
제작사
팀닌자
게임소개
'닌자 가이덴'은 90년대 발매된 '닌자용검전'을 리메이크한 게임이다. '최고의 게임기에 최고의 게임을'이란 컨셉으로 개발된 '닌자 가이덴'은 Xbox의 성능을 활용한 화려한 그래픽과 시각 효과, 강렬한 타격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