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맞붙은 이병렬과 조성주, '2021 GSL 시즌1' 결승전 6일 개최

/ 5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51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2021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경기가 6일 열린다 (사진제공: 아프리카 TV)

아프리카TV는 오는 6일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스타크래프트2: 공허의 유산으로 진행되는 '2021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 경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GSL은 아프리카TV가 주최하는 글로벌 스타크래프트 2 리그로, 2010년 처음 개최돼 올해로 11년차를 맞이한 대표적인 장수 e스포츠 리그다.

결승전에는 '이병렬(Rogue)'과 '조성주(Maru)'가 맞붙는다. 지난해 8월 진행된 '2020 GSL 시즌2 코드S'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병렬은 이번 GSL 시즌1 4강전에서 4대 3 풀스코어의 치열한 접전 끝에 '조중혁(Dream)'을 제압하며 결승전 무대에 올랐다. 두 시즌만에 결승전에 다시 오르며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이병렬은 GSL을 포함한 오프라인 공식 7전제에서 10연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어 이번 결승전에서도 승리가 유력하다는 평가다.

이병렬과 맞붙는 조성주는 개인통산 6번째 GSL 결승전 무대에 올랐다. ‘2021 GSL 시즌3’에 이어 2연속 결승전 진출이다. 조성주는 이번 GSL 시즌1 4강전에서 '조성호(Trap)'를 상대로 3:0으로 뒤쳐진 상황에서 4연승을 기록하며 기적의 역전승을 거두었다. 통산 GSL 4회 우승 경력을 가지고 있는 조성주가 이번 GSL 시즌1 우승을 차지할 경우, 동일 기록을 보유한 '정종현(MVP)'을 넘어 'G5L(GSL 5회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이번 결승전은 7전 4선승제로 진행되며, '2000 애트모스피어', '옥사이드', '블랙번', '노틸러스', '자가나타', '로맨티사이드', '라이트쉐이드' 등 총 7개맵에서 진행된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20,000달러, 준우승자에게는 10,000달러의 상금이 주어진다. 대회 중계는 박상현 캐스터와 함께 황영재, 박진영 해설위원이 맡아 대회 시청의 몰입을 더욱 배가시킬 예정이다.

한편, ‘2021 GSL 시즌1’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경기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대회 생중계 및 VOD는 아프리카TV 공식 방송국을 비롯해 네이버, 유튜브 등 국내외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GSL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장르
RT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스타크래프트 2' 3부작 중 세 번째 타이틀인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은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이후의 시나리오를 다룬다.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심장'은 제라툴과 프로토스의 이야기에 초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1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