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차이나조이 2021, 7월 30일 오프라인 개최 확정

중국에서 열린 차이나조이 2021 기자간담회 현장 (사진제공: 차이나조이 주최측)
▲ 중국에서 열린 차이나조이 2021 기자간담회 현장 (사진제공: 차이나조이 주최측)

중국 최대 게임쇼 차이나조이 2021이 당초 예정대로 오는 7월 30일부터 8월 2일까지 상하이 개최를 확정지었다.

차이나조이 주최측은 지난 6월 9일 중국 현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개최 일정을 포함한 행사 상세 정보를 전했다. 개최 장소는 예년과 같이 상하이 신국제엑스포박람회장이며, 올해 주제는 '기술을 통해 꿈을 만들고, 재미를 통해 미래를 쟁취하자'이다.

작년 차이나조이는 오프라인으로 개최되긴 했지만,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완전히 진정되지 않은 상태였기에 규모가 대폭 축소되어 진행됐다. 2019년 16개 관을 사용했던 행사 규모는 10.5개 관으로 줄어들었으며, 특히 기업 대 기업 만남의 장인 B2B 전시장이 대폭 줄어든 바 있다.

올해의 경우 중국 내 신규 확진자가 확연히 줄어듬에 따라 행사 규모도 어느 정도 회복된다. 주최측에 따르면 올해는 12.5개 관(12만 제곱미터)에서 B2C 300개 이상, B2B 200개 이상 업체가 참여해 부스를 꾸린다. 중국 3대 통신사업자(차이나 모바일, 차이나 유니콤, 차이나 텔레콤)를 포함해 텐센트, 넷이즈, 빌리빌리, 완미시공 등 익히 알려진 중국 게임사들도 다수 출전한다. 화웨이와 레노버, OPPO, VIVO, 레노버 등 하드웨어 기업들도 참석한다.

올해 행사장 개관도 (사진출처: 차이나조이 공식 홈페이지)
▲ 올해 행사장 개관도 (사진출처: 차이나조이 공식 홈페이지)

해외 업체들도 다수 이름을 올렸다. 반다이남코, 블리자드, DeNA, SIE, 유비소프트 등 게임사를 포함해 인텔, 퀄컴, AMD, 삼성 등도 차이나조이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의 경우 새로운 테마 전시장이 대거 선보여진다. 트렌드에 맞춰 피규어 모델과 VR, AR, 공상과학, 크리에이터, 디지털 휴먼 등 다양한 전시 부스가 열릴 예정이다. 더불어 매년 열리는 하드웨어 엑스포 eSmart, 코믹 앤 애니메이션 월드 어메이징 엑스포(CAWAE), 제 2회 중국 토이쇼(CJTS), 코스프레 콘테스트, 각종 기술 및 산업 컨퍼런스 등도 함께 열린다. 그 외에 온라인 행사인 차이나조이 플러스 카니발을 통해 차이나조이 현장 및 발표 소식을 접할 수도 있다.

방역 대책으로는 작년과 같이 6가지 방역 수칙(신원 확인, 정보 입력,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소독, 응급처치)을 지킴과 동시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 도입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센티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지만, 우선입장 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방문객들의 전시회 참가 전 예방접종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차이나조이 2021 공식 포스터 (사진제공: 차이나조이 주최측)
▲ 차이나조이 2021 공식 포스터 (사진제공: 차이나조이 주최측)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0